전체메뉴
문 대통령 “가용 자원 총동원해 방역상황 안정 총력”
적극적인 백신 접종도 당부
2021년 12월 08일(수) 20:30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7일 청와대 여민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해 “정부는 가용자원을 총동원해 방역상황 안정화에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은 매우 엄중해진 코로나19 상황과 관련해 이같이 말했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된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7000명을 넘어서는 등 위기감이 고조됨에 따라 정부의 모든 역량을 방역에 집중해달라고 재차 주문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특별방역대책을 철저히 이행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3차 접종을 포함한 적극적인 백신접종,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 등에서 국민들의 협조를 거듭 당부했다고 박 대변인은 설명했다.

김부겸 국무총리도 이날 경기도청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본부 회의에서 “확산세가 매섭다. 의료대응 여력이 빠르게 소진되고 있다”며 “의료대응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고자 현행 재택치료를 환자 중심으로 대폭 개선하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어 “전체 확진자의 80%가 집중된 수도권의 경우, 의료계의 적극적인 협조로 병상을 지속 확충해 나가고 있지만 확진자 증가세를 따라잡기에는 힘겨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또 재택치료 확대가 불기피하다는 점을 상기하며, 재택치료의 지원을 보강하겠다고 밝혔다. 논란이 일고 있는 청소년층의 백신 접종 필요성도 거듭 강조했다. 김 총리는 “저희들이 일방적인 결정을 한 것이 아니다. 많은 다른 나라의 사례들을 분석하고 검토한 결과, 현재 청소년층에서도 백신 접종을 확대하는 것이 학생들도 보호하고 우리 공동체를 보호하는 길이라는 판단 때문에 이런 결정을 내렸다”며 학부모와 학생들에게 백신 접종 동참을 호소했다. 이어 “학부모들께서 걱정하시는 상황에 대한 각 나라 근거자료 등을 제공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청와대는 이날 “우리 정부는 현재 내년 베이징 동계 올림픽 보이콧을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을 만나 “미국은 외교적 보이콧을 발표하기 전 한국 측에도 이를 미리 알려왔다”며 “미국은 다른 나라들이 외교적 보이콧을 할지는 각국이 판단할 사항이라는 입장”이라고 설명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