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재명 “국힘이 대장동 공공개발 막아”
민주 “대장동 국힘 게이트”
국민의힘 “이재명 게이트”
여야, 경기도 국감서 날선 공방
2021년 10월 18일(월) 21:00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8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연합뉴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18일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여야는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대장동 개발 의혹’을 두고 날 선 공방을 주고 받았다.

국민의힘은 이번 사건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측근들과 함께 부정한 거래를 한 ‘이재명 게이트’라고 규정했으나, 민주당과 이 후보는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반격에 나섰다.

국민의힘 김도읍 의원은 이 후보를 ‘그분’으로 지칭하며 “‘아수라의 제왕’인 그분은 누구인가. 한번 검토해보려고 한다”고 포문을 열었다.또 “단 1원도 안 받았다는 설계자는 어떤 사람일까. 돈을 만든 자, 돈을 가진 자 위에서 돈을 지배하는 자”라며 “그분은 돈을 쓰고 싶은 곳에 쓰고자 할 때 그분의 의사대로 지배력을 행사하면 그게 곧 그분의 돈”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경기지사 자격으로 국감에 참석한 이 후보는 “이 사건은 명백하게 국민의힘이 공공개발을 못 하게 막았고 국민의힘(사람)이 뇌물을 받아서 민간개발을 주장했고, 국민의힘 의원이 LH 국감에서 압력을 넣어 LH에 공공개발을 포기시켰다”고 ‘국민의힘 게이트’임을 부각했다.이 후보는 “저는 최대 1조원에 이를 수 있는 이 개발이익을 100% 환수하려 했고, 그걸 못하게 막았기 때문에 그나마 절반 또는 70%라도 환수한 게 이 사건의 진실”이라고 강조했다.

민주당 백혜련 의원도 “(화천대유에서) 돈을 받은 자가 ‘그분’이 아니라 ‘그분들’이다. 국민의힘이 폭로한 ‘50억 클럽’에 들어간 분은 곽상도 전 국민의힘 의원 겸 박근혜정부 민정수석, 박근혜정부에서 야당 추천으로 특검이 된 박영수 전 특검, 최재경 박근혜정부 민정수석, 박근혜 정부에서 대법관으로 임명된 권순일 대법관, 김수남 박근혜정부 당시 검찰총장 등”이라고 말했다.백 의원은 이 후보의 화천대유 실소유주 의혹에 대해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 발언을 근거로 “이 지사를 근거하는 것으로 보는 것은 팩트와 틀리다”고 반박했다.

또 이 후보는 이날 국감에서 “검경 합동수사본부 등을 만들어서 신속하고 엄정하게 진실을 규명하고 (관련자들이) 합당한 처벌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이 후보는 “제가 한 설계라는 것은 (공공개발이 아닌) 민관합동으로 할 수밖에 없는 상황으로 몰려서 어떻게 하면 안전하고 확실하게 고액의 개발이익을 확보할 것인가라는 것이었다”고 재차 주장했다.이어 대장동 사업에서 ‘민간의 초과이익’을 환수할 수 있는 조항이 삭제됐다는 지적에 대해 “(이익환수를) 비율이 아닌 고정형으로 한 것의 이면은 예정된 이상의 이익이 생기면 민간 사업자가 갖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밖에도 이 후보는 “제가 인사를 잘못한 것, 제가 지휘하는 직원 일부가 오염돼서 부패에 관여한 점에 대해선 진심으로 제가 사과드린다”고 밝혔다.이어 “(국민들이) 집값 때문에 고통받고 부동산 불로소득으로 일할 맛 안 나고 소외감, 배제감, 분노가 생기는데 제가 그것을 막기 위해 노력했지만 어쨌든 (개발이익) 100%를 환수하지 못하는 것은 제 부족함”이라며 “안타깝고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