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문 대통령 “검경, 대장동 신속·철저히 수사하라”
“진실규명에 총력 기울여 달라”
靑 “이재명 면담 요청 협의할 것”
2021년 10월 12일(화) 20:00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전 청와대 여민관 영상회의실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 하고 있다.문 대통령은 가을 한복문화주간을 맞아 한복을 입고 국무회의에 참석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검찰과 경찰이 적극 협력, 대장동 사건에 대해 신속하고 철저한 수사로 실체적 진실을 조속히 규명하는 데 총력을 기울여 달라”고 주문했다고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대장동 개발 비리 의혹에 대해 청와대 참모가 아닌 문 대통령이 입장을 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정치권에선 문 대통령이 대장동 의혹에 대한 국민들의 비판 여론과, 그 파문이 계속 확산하고 있다는 점을 염두에 둔 것 아니냐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특히, 더불어민주당 3차 선거인단 투표에서 이재명 후보가 대패한 것을 보며 여론이 심상치 않다는 점을 청와대가 인지한 것 아니냐는 분석도 나온다.

하지만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전부터 검경의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계속 유지해왔다”며 “대장동 문제가 경선에 미치는 영향 등에 따라 말을 아껴왔던 것”이라는 입장을 나타냈다. 그러면서 민주당 대선후보 선출이 마무리된 만큼 대장동 의혹 관련 언급이 경선 결과에 영향을 미칠 위험이 적어지면서 이날의 ‘철저한 수사’ 메시지가 나왔다고 설명했다.

여기에 문 대통령이 ‘검경의 협력’을 강조한 점을 두고도 해석이 분분하다. 검경이 제대로 협력하지 못해 수사가 생각만큼 진척되지 못하고 있다는 인식을 드러냈다는 원론적 분석도 있지만, 야권이 주장하는 특검에 선을 긋는 발언이라는 추측도 제기된다.

한편, 청와대는 최근 이 후보가 문 대통령과의 면담을 요청했다면서 “그 면담에 대해 어떻게 할 지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청와대가 면담 요청 사실을 공개한 만큼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만남은 조만간 성사될 것으로 보인다. 만남이 이뤄질 경우 이 자리에서 대장동 의혹 관련 언급이 나올 것인지 주목된다. 면담이 이뤄진다면 이낙연 전 대표 측의 이의제기 논란이 매듭이 지어진 이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