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주시민단체, 나주시장·나주교통 대표 고발
시내버스 보조금 비리 규명 촉구
2021년 08월 30일(월) 19:27
나주시민사회가 시내버스 보조금 비리 의혹과 관련해 강인규 나주시장과 관계 공무원, 나주교통 대표 등을 업무상 배임 및 보조금 횡령 혐의로 광주지검에 고발했다.

나주시민사회는 30일 오전 광주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나주교통에 지원된 보조금이 사업 목적에 맞지 않게 사용돼 시 재정에 막대한 손해를 입혔다”며 “철저한 수사를 통해 진실을 밝혀내 관계자들을 엄벌에 처할 것을 촉구한다”며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날 참석자들에 따르면 나주시는 2020년까지 6년 동안 시내버스 보조금으로 지급한 액수가 760억 원에 달함에도 불구하고 서비스가 개선되기는 커녕 상습적인 노선 결행과 불법 회차, 난폭운전 등으로 오히려 시민들의 불만이 증폭돼왔다.

안희만 나주사랑시민회 전 상임대표는 “나주시가 지난해 나주교통 지선 운전원 임금으로 지원한 79억여 원 중 61억여 원만 지급해 임금을 착복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같은 수법으로 지난 2년 동안 착복한 금액이 30억 원이 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나주시가 지방재정법과 나주시 조례에 명시된 보조금 중복지원 및 부정수급 금지조항을 무시한 채 운송원가제로 이미 지급한 교통카드 할인, 학생 할인, 환승 손실보전비 41억여 원을 추가로 나주교통에 지급한 사실도 드러났다”고 밝혔다.

하지만 나주시는 나주교통으로부터 그동안 단 한 차례도 정산서를 받지 않았고, 사업 건별 세부 정산서가 아닌 나주교통의 일반 재무제표로 회계감사를 시행하는 등 보조금 관리 의무를 소홀히 했다고 주장했다.

/나주=손영철 기자 ycso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