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BTS 소재로 ‘인종차별 코미디’ 뭇매 맞은 칠레방송 결국 사과
“인종차별은 코미디 아냐” 비판
2021년 04월 14일(수) 18:50
BTS 분장을 하고 인종차별성 코미디를 한 칠레 TV쇼
칠레의 한 TV 코미디쇼가 그룹 방탄소년단(BTS)을 소재로 인종차별성 코미디를 했다가 국내외의 거센 비판을 받고 사과했다.

칠레 공중파 채널인 메가TV는 지난 12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자사 코미디 프로그램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해 “마음 상한 모든 이들에게 공감을 표시하면서 사과를 전한다”고 말했다. 메가TV는 “어떤 커뮤니티도 모욕하거나 다치게 할 의도가 없었다”고 강조하며 “계속 개선하고 배우고 귀를 기울이겠다”고 덧붙였다. 문제의 프로그램은 지난 10일 방송된 메가TV의 코미디쇼 ‘미 바리오’(Mi Barrio) 중 한 코너였다.

토크쇼에 5명으로 이뤄진 보이밴드가 출연한 설정이었다. 진행자가 소개를 부탁하자 한 멤버가 ‘김정은’이라고 답하고 이어 나머지 멤버들이 ‘김정-도스’(Dos·스페인어로 숫자2), ‘김정-트레스’(Tres·3), ‘김정-콰트로’(Cuatro·4), ‘후안 카를로스’라고 소개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이름의 영어 표기 중 ‘은’(Un)이 ‘1’을 뜻하는 스페인어와 같다는 것을 활용한 것이다.

진행자가 진짜 이름이 뭐냐고 재차 묻자 이들은 차례로 뷔, 정국, 아구스트D, 제이홉, 진이라고 말하며 BTS를 패러디하고 있음을 분명히 했다.

한국어를 할 줄 아느냐고 묻자 멤버 중 한 명만 할 수 있다고 답했고, 한마디 해달라는 요청에 중국어 억양과 비슷한 의미 없는 말들을 길게 늘어놨다.

방송이 공개된 후 칠레의 BTS 팬들을 중심으로 비난이 쏟아지기 시작했다. 팬들이 아닌 이들도 아시아계를 부적절하게 희화화한 인종차별이라고 비판했다. “인종차별은 코미디가 아니다”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프로그램을 향한 비판이 소셜미디어에 확산했다. 칠레의 BTS 팬 ‘아미’는 칠레 방송규제 당국인 국가TV위원회(CNTV)에 해당 프로그램에 대한 1천 건 넘는 민원을 쏟아내기도 했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