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바이든 20일 대통령 취임식…규모 최대한 축소
가상 퍼레이드에 대부분 온라인 대체
2021년 01월 04일(월) 18:55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는 미국에서 오는 20일로 예정된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 취임식은 어떻게 진행될까.

코로나19 누적 사망자가 34만명을 넘어서는 등 상황이 심각해지면서 대통령 취임식 규모가 대폭 축소되고 대부분 온라인으로 대체될 예정이라고 3일(현지시간) CNN 방송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대통령취임식준비위원회는 취임식 참석자를 줄이기 위해 취임 선서 후 가상 퍼레이드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준비위는 “가상 퍼레이드는 지난해 여름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된 민주당 전당대회 프로그램과 유사하다”면서 “퍼레이드는 미국의 영웅들을 기리고, 각계각층의 미국인을 부각하며 새로운 미국의 다양성과 유산 등을 반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과거보다 대폭 축소될 참석자 명단은 다음 주 발표할 예정이다.준비위는 취임식 관람을 위한 여행 자제도 당부했다.

바이든 당선인과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당선인이 의사당에서 취임 선서를 하는 것은 역대 당선인들과 같다.취임식이 끝나면 바이든 부부, 해리스 부부는 군 관계자들과 함께 군 의장대를 사열한다.

준비위 측은 “의장대 사열은 평화적인 정권교체를 상징하는 오랜 전통”이라며 “참석자들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할 것”이라고 밝혔다.

취임식 인파를 최소화하기 위한 또 다른 조치로 바이든 당선인은 육군 군악대, 합동 의장대 등의 호위 속에 백악관으로 이동하게 된다.역대 당선인들은 의사당에서 백악관까지 차를 타고 이동하다가 중간에 100만명에 가까운 시민과 만나는 성대한 취임 퍼레이드를 했다.

준비위는 “미국 국민과 전 세계에 대통령 당선인이 군중을 모이게 하지 않고 백악관으로 이동하는 역사적인 모습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취임식 전야에는 워싱턴DC 도심의 내셔널 몰에 있는 링컨기념관 리플렉팅 풀(반사의 연못)에서 코로나19로 숨진 사람들을 추모하는 행사가 열린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