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7년 뒤 전남인구 168만명…10명중 4명 65세 이상 노인
전남도 22개 시·군 2017년~2037년 인구 변동 추계
모든 시·군 초고령사회 진입…여성 중위연령 환갑 넘어
전체인구 6% 줄고 유소년 인구 14만 5000명 36% 감소
나주·담양·구례·장성군 등 4개 시군은 인구 증가 예상
2020년 09월 22일(화) 00:00
전남지역 인구가 매년 지속해서 감소해 오는 2037년 168만명 수준에 그칠 것이라는 예측 결과가 나왔다.

특히 2017년 10명 중 2명 수준이던 65세 이상 고령인구 비율은 2037년 10명 중 4명꼴로 급증, 고령화 문제가 심각한 사회 문제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다.

21일 전남도가 공개한 도내 22개 시·군별 장래인구 특별 추계(2017~2037)에 따르면 2037년 전남 인구는 168만7000명(상주 인구 기준)으로 20년 전인 2017년 179만5000명보다 6%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시군별 장래인구 특별 추계는 2017년 인구 총조사 결과를 기초로 인구 동향(출생 사망) 및 인구 이동 통계를 활용해 2037년까지 시군별 인구 규모와 성·연령별 구조를 예측했다.

2037년 시군 중 인구가 가장 많은 곳은 순천시(25만7000명·전남 전체 인구 대비 15.2%)로 예상됐으며 구례군(2만6000명·1.5%)이 가장 적었다.

인구 감소세 속에서도 지역 인구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 곳은 나주시와 담양·구례·장성군 등 4개 시군이다.나주시는 혁신도시 영향으로 전입 인구가 늘어나 인구성장률이 타 시군에 비해 높고 다른 지역은 광주 인근 지역들이다.

도내 시 단위 5곳 중 나주시만 10만4000명에서 13만4000명으로 인구가 늘고 목포·여수·순천·광양시는 모두 인구가 줄 것으로 예상됐다. 이들 지역을 포함해 도내 22개 시군 중 18개 시군 인구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전남 서남부권인 목포(2017년 대비 -15.9%)·영암(-15.5)·해남(-13.5)·강진(-12.5%) 등의 감소 폭이 다른 시군보다 컸다.

65세 이상 고령인구는 2017년 38만5000명에서 2037년 66만1000명으로 71.7%나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2037년 고령인구 비중은 39.2%로 2017년 21.5% 대비 17.7%포인트 증가할 것으로 전망됐다.

2017년 현재 17개 시군이 고령인구가 총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이 20% 이상인 초고령사회로 진입한 전남은 2020년 무안군, 2121년 여수시, 2024년 목포시, 2025년 순천시, 2028년 광양시를 끝으로 22개 모든 시군이 초고령사회로 진입할 것으로 예측됐다.

2037년 고령인구 수는 여수시가 8만7000명으로 가장 많고 진도군이 1만2000명으로 가장 적겠으며, 고령인구 비중은 고흥군이 56.4%로 가장 높고 광양이 31.1%로 가장 낮을 것으로 예상됐다.

전남 인구의 중위연령도 크게 높아져 2017년 46.6세에서 2037년에는 58.7세로 높아진다. 특히 2037년 전남 여성의 중위연령은 60.8세로 2017년 48.8세 대비 12.0세(27.3%)가 늘고, 남성의 경우 56.9세로 2017년 44.4세 대비 12.2세(27.3%)가 늘어날 것으로 전망됐다.

2037년 중위연령은 광양시가 53.7세로 그나마 가장 젊고, 고흥군이 67.7세로 가장 많을 것으로 예상됐다. 중위연령은 전체 인구를 연령순서로 나열할 때, 한가운데 있게 되는 사람의 연령이다.

고령인구가 증가하는 반면 유소년 인구는 크게 감소한다. 도내 유소년(0~14세) 인구는 2017년 22만8000명에서 14만5000명으로 36% 줄고, 유소년 인구 비중도 12.7%에서 8.6%로 감소한다.

2037년 유소년 인구 비중은 나주시가 11.3%로 가장 높고, 신안군이 4.2%로 가장 낮을 것으로 예상됐다.

유소년 인구 비중이 10% 이상으로 예상되는 시군은 목포·순천·나주·광양시와 무안군 등 5곳에 불과했다.

경제력 생산가능인구는 2017년 118만2000명에서 2037년 88만1000으로 25% 감소한다.

전남 출생아 수는 2037년 8만4000명으로 2017년 11만4000명 대비 25.9% 감소하며, 목포·여수·순천시를 제외한 19개 시군 출생아 수는 1000명 미만으로 나타났다.

전남도 관계자는 “장례인구 추계는 인구변동 요인에 대한 특정 가정이 장래에 실현됐을 때 나타날 결과”라며 “정부와 지자체의 출산, 보건, 신도시 건설 등 정책변화 등으로 추세 변환을 가져올 수 있다”고 말했다.

/김형호 기자 kh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