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복지·과방위원장 교체 절차 고심
野 원구성 앙금…표결 협조 어려워 의결 지연 가능성
2020년 09월 18일(금) 00:00
국회 복지위원장과 과방위원장 교체 절차를 놓고 더불어민주당의 고심이 깊어지고 있다. 복지위와 과방위를 각각 맡고있는 한정애 정책위의장과 박광온 사무총장의 사보임을 일찌감치 결정했지만, 원구성을 둘러싼 여야의 근본적 갈등이 풀리지 않아 국회 표결을 위한 야당의 협조를 구하기 쉽지 않기 때문이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17일 “여야 협치 등을 고려해 후임 위원장 선출 절차를 어떻게 진행할지 원내에서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당내에선 지난 15일 국회 본회의에서 상임위원장 사보임 안건을 처리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왔지만, 원내 상황을 고려해 진행이 보류됐다. 특히 4차 추가경정예산(추경) 처리를 앞둔 상황에서 야당의 반발 가능성을 고려해 임명이 늦춰질 것이란 전망이 현재로선 우세하다.민주당은 복지위원장과 과방위원장 후임으로 김민석, 이원욱 의원을 내정한 상태다.

국민의힘 원내 관계자는 이와 관련, “법사위원장직 문제가 남아있는 한 다른 원 구성 변화에 동의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애초 원 구성에 야당 의사가 반영되지 못했는데, 여당의 당무 상황 변화에 따른 교체 절차에 굳이 협조할 필요가 없다는 태도다.

박병석 국회의장도 “사보임 절차를 일방적으로 처리해주기는 어려우니 여야가 더 협의해보라”는 입장으로 전해졌다. 전날 기자간담회에서는 원구성 재협상과 관련해선 “어느 한쪽에서 의지를 갖고 타진하면 적극 중재하겠다”고도 했다.

민주당은 내달 국정감사 전까지는 위원장 문제가 정리돼야 한다는 입장이지만 꼬인 실타래를 풀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오광록 기자 kroh@·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