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호흡장애·탈모 “코로나 완치자 절반 후유증”
이탈리아 의료진 조사
2020년 09월 09일(수) 18:10
이탈리아 베르가모에서 치료중인 코로나19 환자 /연합뉴스
코로나19에 걸렸다가 회복된 사람들 가운데 거의 절반이 호흡 장애, 탈모를 비롯한 심각하고 다양한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미 워싱턴포스트(WP)는 8일(현지시간) 이탈리아 북부 롬바르디아주 베르가모 의료진의 연구 사례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베르가모 지역의 의료진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회복된 사람들을 대상으로 혈액, 심장, 폐 등에 대한 검사와 함께 건강 상태에 대한 심층 조사를 진행했다.

현지 감염병 전문가인 세레나 벤투렐리는 이번 조사에서 ‘코로나19로부터 완치됐다고 느끼느냐’는 질문에 거의 절반이 “노”(NO)라고 답했다고 말했다. 치료를 통해 몸에서 바이러스는 사라졌지만, 후유증을 앓고 있다는 얘기다.

지금까지 조사한 750명의 코로나19 회복자 가운데 약 30%는 폐에 상흔과 이로 인한 호흡 장애를 겪고 있다.

또 다른 30%는 심장이상이나 동맥경화 등과 연결된 염증이나 혈액 응고 등을 앓고 있다. 일부는 신장 기능 장애의 위험을 안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상당수 사람은 다리 통증이나 탈모, 우울증, 심각한 피로를 호소하고 있다.

장례식장을 운영하는 그는 이 때문에 메모지에 의존하고 있다. 자기공명영상진단(MRI) 촬영 결과, 그의 뇌에서는 점과 같은 손상 흔적들이 나타났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