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창고에 수십년간 잠자던 렘브란트 위작
‘수염을 한 남자…’ 알고보니 진품 가능성
기존 작품과 같은 나무틀 사용
2020년 09월 02일(수) 16:55
'수염을 한 남자의 머리'
17세기 네덜란드의 대표적인 화가인 렘브란트의 위작으로 여겨져 수십년간 미술관 창고에서 잠자던 작품이 사실은 렘브란트 작업장에서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1일(현지시간) AFP 통신,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 옥스퍼드대 애슈몰린 박물관은 오는 11월까지 ‘초기 렘브란트’ 전시회를 연다.

이번 전시회에서 관심을 끄는 작품은 ‘수염을 한 남자의 머리’다. 수염을 한, 지치고 우울한 모습의 남성을 그렸다.

당초 이 작품은 1951년 애슈몰린 박물관에 넘어온 것으로, 렘브란트의 초기 그림으로 여겨졌다. 그러나 1981년 ‘렘브란트 리서치 프로젝트’가 해당 작품을 위작으로 판명하면서 수십년간 박물관 지하창고에 방치돼 왔다.

2015년 애슈몰린 박물관의 북유럽 미술 담당 큐레이터로 합류한 안 판 캠프는 엽서 크기의 ‘수염을 한 남자의 머리’가 전형적인 렘브란트 작품의 특징을 갖고 있어 위작이 아닐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이에 연륜 연대학자인 피터 클라인에게 분석을 의뢰했고, 클라인은 작품의 나무틀이 렘브란트의 ‘묶인 안드로메다’와 얀 리벤스의 ‘렘브란트 모친 초상화’와 같은 나무에서 유래했다는 것을 밝혀냈다.

렘브란트와 리벤스는 어린 시절부터 친구로, 네덜란드의 레이던에서 같이 작품활동을 했다. 두 작품은 모두 1630년 전후에 그려진 것으로 추정됐다.

‘수염을 한 남자의 머리’ 그림틀 역시 두 작품과 마찬가지로 발트해 연안 지역의 오크나무로 만들어졌으며, 1620∼1630년에 틀로 만들어진 것으로 분석됐다. 판 캠프는 모든 분석 결과 최소한 이 작품의 그림틀은 렘브란트의 작업장에서 유래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렘브란트가 직접 이 그림을 그렸는지 추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