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홈팬들 환호에도… KIA 관중입장 첫 경기서 5-15 대패
‘동점포+ 역전 만루포’ LG 김현수, 홈런 치고 차 받고
2020년 08월 04일(화) 22:14
2회초 무사 1루에서 라모스의 타구를 쫓던 좌익수 나지완이 유격수 박찬호와 충돌한 뒤 넘어져있다. [KIA 타이거즈 제공]
관중이 처음 입장한 챔피언스필드 하늘에 4개의 홈런 궤도가 그려졌다. 경기는 3개의 피홈런을 기록한 ‘홈팀’의 패배였다.

KIA 타이거즈 4일 광주-기아 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시즌 4차전에서 5-15패를 기록했다. LG 4번타자 김현수가 만루포 포함 멀티홈런에 쏘렌토까지 챙기면서 KIA를 울렸다.

개막 후 처음 챔피언스필드 관중석이 채워진 날, 홈런포가 연달아 터져 나왔다.

선취점은 KIA가 가져갔다.

1회말 선두타자 이창진이 볼넷으로 출루했다. 김선빈이 헛스윙 삼진, 터커가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났지만 최형우의 좌전 안타가 나왔다. 나지완의 좌측 2루타까지 이어지면서 KIA가 1-0을 만들었다.

하지만 2회초 바로 승부가 뒤집혔다.

LG 김현수가 선두타자로 나와 이민우의 140㎞ 직구를 공략해 우중간 담장을 넘겼다. 김현수의 홈런볼은 외야 홈런존 전시 차량인 쏘렌토를 직격했다. 이와 함께 김현수는 동점포와 차량까지 동시에 가져갔다.

이민우가 이어 김민성에게 중전안타를 내줬다. 그리고 KIA에 아쉬운 부상 장면이 나왔다.

라모스의 타구가 외야로 향했고, 좌익수 나지완과 유격수 박찬호가 공을 잡으려다가 충돌했다. 충돌 뒤 박찬호가 3루로 공을 던지면서 진루를 시도하던 김민성을 잡아냈지만 쓰러진 나지완이 한참 자리에서 일어나지 못했다. 왼쪽 관자놀이에 충격을 받은 나지완은 2회 수비까지 소화한 뒤 다음 수비에서 교체됐다.

첫타석에서 1타점 2루타를 날리는 등 좋은 감을 보였던 만큼 아쉬웠던 나지완의 부상. 그리고 이 이닝에서 이민우는 정주현에게 중전안타를 맞으면서 다시 리드를 내줬다.

3회말 이번에는 KIA가 선두타자 터커의 안타를 시작으로 승부 뒤집기에 나섰다.

최형우의 중견수 플라이 이후 나지완을 대신해 타석에 선 최원준이 2루 쪽으로 땅볼을 때렸다. 발빠른 최원준을 의식한 정주현의 악송구가 나오면서 1사 2·3루. 유민상의 땅볼 때 터커가 홈에 들어왔고, 나주환의 좌전안타로 최원준이 들어오면서 3-2가 됐다.

나주환의 안타는 개인 통산 1000번째, KBO리그 통산 99번째.

하지만 이 리드도 오래가지는 못했다. 5회 안타와 볼넷 2개로 만루를 가득채운 이민우가 2사 만루에서 ‘홈런타자’ 김현수와 마주했다. 2볼 원스트라이크에서 던진 140㎞ 직구에 다시 김현수의 방망이가 움직였다. 공이 그대로 우측 담장 넘어가면서 만루포가 기록됐고, 순식간에 3-6이 됐다.

7회에는 KIA의 세 번째 투수 이준영이 채은성에게 투런포를 맞으면서 3-8. 이어진 7회말 김선빈의 복귀 후 첫 안타에 이어 터커의 투런포가 나왔지만 더 이상의 반격은 없었다.

김현수가 8회말 아웃카운트를 잡지 못하고 6실점을 하고 물러나는 등 챔필 개장 첫날 경기는 5-15 대패로 끝났다.

/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