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택시업계 ‘노사 상생 도시 광주’ 실현 동참
시-택시업계 노사 협약 체결…민간기업과 최초
2019년 04월 16일(화) 00:00
민선 7기 광주시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노사 상생 도시 광주’ 실현에 지역 택시업계 노사가 적극적으로 동참하고 나섰다.

이용섭 시장과 택시업계 노사는 15일 시청에서 ‘노사 상생 도시 광주’ 실현을 위한 공동협약서에 서명하고, ‘노사 상생 도시 광주 만들기’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날 협약은 ‘노사 상생 도시 광주 실현’과 관련한 민간기업 노사와의 첫 번째 협약이다.

특히 민주노총 소속인 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광주지역본부 12개 지부와 광주지역 택시노동조합 21개 분회 등 총 33개 노사 대표가 함께 참여해 ‘노사 상생 도시 광주’의 의미를 더했다.

이번 민간기업 노사와의 첫 협약에 따라 그동안 자치구 등 공공부문에서만 이뤄졌던 노사상생 협약이 앞으로 민간부문 영역으로 확산될 것으로 기대된다.

앞서 광주시는 ‘노사 상생 도시 광주’ 실현을 위해 지난 3월 18일 5개 자치구와, 같은 달 27일에는 7개 공공기관 노사와 공동협약을 체결했다.

광주시와 택시업계 노사는 이날 협약서에서 ▲상생 문화 정착을 통해 노사 상생 도시 만들기 적극 동참 ▲2019 세계수영선수권대회 성공적 개최 협력 ▲선량한 사용자의 의무와 건전한 노조 활동을 통한 노사 상생 분위기 조성 ▲광주지역 택시운수사업자 지원사업 확대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이용섭 시장은 “노사 상생 도시 광주를 만드는 일은 지역 경제를 살리고 많은 일자리를 만들어 한국경제의 ‘고비용 저효율’ 문제를 해결하는 역사적인 과업이다”며 “이번 협약을 함께 실천하고 시민과 기업들이 적극적으로 참여해 노동이 존중받고 기업하기 좋은 노사 상생 도시 광주를 만드는 데 함께해 달라”고 덧붙였다.

노동조합 대표로 최진영 광주지역택시노동조합 의장은 “택시노동자들이 광주형 일자리가 광주 전역에 울려 퍼지고 대한민국 전체 산업으로 안착이 될 수 있도록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안윤택 전국 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 광주지역본부장은 “협약 이후 택시 노동자들이 노사상생 도시 광주의 의미를 받아들일 수 있는 발전적 계획을 만들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