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전남 의료계, 27일 전면휴진 동참 안한다
전남대·조선대병원 교수 비대위 “협상 과정 보고 추후 대응” 관망
범의료계 특위 “29일 투쟁방향 결정…전공의 피해 등 좌시 않을 것”
2024년 06월 24일(월) 19:50
/클립아트코리아
의대정원 증원을 두고 의정갈등이 평행선을 긋고 있는 가운데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예고한 27일 무기한 휴진에 광주·전남 의료계는 동참하지 않기로 했다.

광주·전남 의료계는 오는 29일로 예정된 ‘올바른 의료를 위한 특별위원회’(올특위) 회의결과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어서 일단 지난 18일과 같은 휴진 사태는 발생하지 않을 전망이다.

24일 광주시의사회와 전남도의사회는 의료계가 예고한 27일부터 무기한 휴진에는 참여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강경파인 임현택 의협 회장과 세브란스병원은 오는 27일, 서울 아산병원이 다음달 4일 각각 무기한 휴진 돌입을 예고했고, 서울성모병원과 삼성서울병원 등 다른 ‘빅5’ 병원도 휴진카드를 만지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광주·전남 의료계에서는 오는 27일 휴진에는 참여하지 않고 올특위의 결정을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올특위는 의료계가 정부와의 의정갈등 장기화 상황을 해결하기 위해 정부에 강대강으로 맞섰던 임 회장이 뒤로 빠지고 의대 교수, 전공의, 지역의사회 등 의료계를 아우르는 조직으로 지난 20일 의협산하 기구로 출범했다.

올특위는 24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는 27일부터 시작되는 연세대학교 의료원 소속 교수들의 휴진 결정을 지지하고 존중한다”면서 “29일 올특위 회의에서 향후 투쟁 방향을 결정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사실상 27일로 예고됐던 ‘전면적인’ 무기한 휴진은 철회하겠다는 것이다. 다만, 올특위는 투쟁을 아예 중단한다는 의미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광주시와 전남도 의사회 관계자도 “세브란스 병원 의대교수들의 휴진결정을 지지·존중하고, 추후 의·정 협상과 올특위의 회의 결과에 따르겠다”고 말했다.

광주·전남 상급병원인 전남대병원과 조선대병원 의대교수 비상대책위원회(비대위)도 같은 입장이다.

양 대학병원 비대위 관계자는 “현재 수평선을 긋고 있는 의정갈등 상황에서 단독 행보에 나서기 보다는 협상과정과 내용을 보고 추후 대응을 고민하겠다”고 입을 모았다.

단, 올특위가 어떠한 입장을 내놓더라도 당장 함께 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 양 대학병원 비대위 측의 설명이다.

일단 정부와 의료계의 협상과정 등을 관망하면서 힘을 실어야 하는 상황에서는 자체 설문조사 등의 방법을 통해 교수들의 의견을 수렴해 대응하겠다는 것이다. 이는 그동안 전남대병원과 조선대병원 의대교수 비상대책위원회가 유지해온 기조다.

하지만 전공의와 의대생들에 대한 실질적인 피해가 발생한다면 양 대학의 교수들은 즉각적인 대응을 하겠다는 입장은 유지 된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임 회장은 지난 18일 전국의사 총궐기대회에서 “27일부터 무기한 휴진하겠다”고 예고했지만, 임 회장의 발언을 두고 의료계 내에서도 합의된 내용이 아니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논란이 일었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