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미래 국악 선생님 꿈꾸는 ‘예비 국악선생님’ 모여라
국립남도국악원 19~22일 ‘2024 하계 미래교원 국악연수’ 모집
2024년 06월 17일(월) 17:00
‘2024 동계 미래교원 국악연수’ 진행 장면. <국립남도국악원 제공>
국악 선생님을 꿈꾸는 예비 교원, 학생을 대상으로 ‘미래교원 국악연수’를 진행한다.

국립남도국악원(이하 국악원)은 19일부터 오는 22일까지 ‘2024 하계 미래교원 국악연수’에 참가할 연수생을 모집한다. 국악원 누리집 회원가입 후 ‘교육·체험’ 란에서 접수할 수 있으며 선착순 40인 선발.

이번 연수는 장차 국악 선생님을 꿈꾸는 전국 음악교육과 대학생(및 대학원생), 졸업생 및 교원을 대상으로 국악 이론과 교육법 등을 가르쳐 주는 프로그램이다. 하계와 동계 나눠 진행하며 연 2회 운영할 예정.(하계 연수는 7월 15일~19일 국악원에서 진행)

교과서에 수록된 남도, 경기, 서도, 제주 등 각 지역 민요 가창법을 습득할 수 있는 ‘민요 배우기’를 비롯해, ‘단소’, ‘장구반주’, ‘사물장구’ 등 국악 실기교육 프로그램이 준비된다. 국가무형유산 강강술래 이수자인 고미경과 함께하는 ‘강강술래’ 프로그램도 있다.

이 밖에도 연수생들에게 해설과 함께 만나는 ‘국악공연’, 운림산방 등 지역 관광지를 탐방하는 ‘문화 탐방’ 기회가 주어진다. 셔틀버스(진도버스터미널-국악원) 등도 제공.

국악원 장악과 선난이는 “직접 전통 악기를 연주해보고, 발로 뛰면서 전통 연희를 익히는 프로그램을 마련했다”며 “전통예술 및 국악교육에 관심 있는 전국 예비 국악 선생님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했다.

참가비 6만5000원.

/최류빈 기자 rub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