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승점 자판기 된 ‘敗(패)퍼스’…20연패 불명예 눈앞
한국도로공사에 1-3 지며 19연패
2024년 02월 04일(일) 19:35
AI페퍼스 야스민이 3일 페퍼스타디움에서 한국도로공사와의 경기를 펼치고 있다. <한국배구연맹 제공>
페퍼스가 ‘단일 시즌 최다 연패 타이기록’을 코앞에 두고 있다.

프로여자배구단 페퍼저축은행 AI페퍼스는 3일 페퍼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 V-리그 한국도로공사와의 홈경기에서 세트 점수 1-3(24-26 19-25 25-17 17-25)으로 지며 19연패를 기록했다.

여자부 단일 시즌 최다 연패 기록인 20연패 타이기록 갱신까지는 한 번의 패배만을 앞에 두고 있다. 단일 시즌 최다 연패는 KGC인삼공사(현 정관장)가 2012-2013시즌에 쓴 20연패다.

현재 2승 24패, 승점 7점으로 유일하게 한자리 수 승점을 기록하며 최하위에 자리한 페퍼스는 6위 한국도로공사와의 승점 차도 21점 벌어져 있다.

한편, 도로공사(9승 17패·승점 28)는 승점 3점을 따낸 이번 경기로 5위 IBK기업은행(11승 14패·승점33)과의 점수차를 5점으로 줄였다.

1세트에서 접전을 펼친 페퍼스는 22-22동점을 내준 이후 역전 당했다. 24-24 듀스에서 야스민의 공격이 도로공사 배유나의 손에 걸려 점수를 내줬고, 24-25에서 공격 범실이 나오며 아쉽게 세트 점수를 내줬다. 2세트에서19-25로 일방적으로 진 페퍼스는 3세트에서 세트 점수를 따내며 분위기를 회복해보려 했지만, 4세트에서 큰 점수 차로 패배로 경기를 마무리했다. 이날 박정아가 15득점, 이한비와 필립스가 각각 13득점, 12득점을 올렸지만 팀의 패배로 빛이 바랬다.

리베로 오지영은 이날 오랜만에 경기를 뛰었지만 연이은 실수로 아쉬운 경기를 펼쳤다. 오지영은 지난 1월 7일 열린 4라운드 흥국생명전부터 5경기에 출전하지 않았다. 주포 야스민은 경기 막바지 고질적인 어깨 통증을 호소하며 코트 밖으로 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야스민은 29.3%라는 평소보다 낮은 공격 성공률을 기록하며 이날 10득점만을 올렸다. 야스민의 이번 시즌 평균 공격성공률은 41.7%다.

어느새 창단 3년차지만 아직 반등하지 못하며 ‘단일 시즌 최다 연패 타이기록’이라는 불명예까지 안게 될 위험에 놓인 페퍼스다.

이번 시즌 국가대표 출신 ‘대어’ 박정아와 검증된 외국인 선수인 야스민까지 투입되며, 선수단 구성으로는 타 팀에 절대 밀리지 않는다는 평가에 상반되게 팀 성적은 바닥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또, 4라운드 이후 가진 ‘올스타 브레이크’로 충분한 휴식을 취하면서 팀의 분위기를 재정비 할 시간이 있었으나 페퍼스가 이 기간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다는 의견도 나온다.

무엇보다 선수들이 갖는 패배 의식은 연패 탈출을 어렵게 하는 가장 큰 요인이 되는 만큼, 팀의 사기를 증진시켜 페퍼스가 ‘한 팀’으로 거듭날 수 있게 하는 조치가 필요한 시점이다.

페퍼스는 오는 6일 GS칼텍스와 홈경기를 앞두고 있고, 오는 10일 화성종합실내체육관에서 IBK기업은행과의 경기를 펼친다.

남은 두 경기 안에 연패를 끊지 못할 경우 단일 시즌 최다 연패 신기록을 쓰게 되는 페퍼스가 더 이상의 불명예를 막기 위해 내릴 조치에 관심이 쏠린다.

/김진아 기자 jingg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