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자들이 떠나는 최악의 나라’ 중국 1위
미국·호주 등으로 이동…한국 7위
2023년 12월 10일(일) 20:55
정부 규제와 높은 물가 등으로 조국을 떠나는 부자들이 늘고 있다는 외신 보도가 나왔다. 외신은 ‘부자들이 떠나는 최악의 나라’ 10개국을 선정했는데 중국이 1위, 한국이 7위에 올랐다.

10일 일본 매체 ‘뉴스렌즈재팬’은 미 경제지 ‘24/7 월스트리트’를 인용해 ‘부자들이 떠난 모국’ 10곳을 발표했다. 10개 국가 중 중국이 1위에 올랐다. 매체는 국경·영유권 분쟁으로 인한 홍콩·대만과의 정치적 갈등, 미국과의 경제적 패권 지위 다툼, 부에 관한 엄격한 제도 등이 중국 부자 이탈의 주요 원인인 것으로 분석했다.

매체는 “지난 10년 사이 억만장자들이 대거 중국을 떠났고 코로나19로 상황이 가속됐다”며 “중국의 방대한 인구, 권위주의적 정부, 국가 통제된 자본주의를 생각하면 놀라운 일이 아니다”고 설명했다. 조국을 떠난 중국 부자들은 기업 납세에 관대하고 금융 규제가 적으며 시장이 안정적인 미국, 호주, 싱가포르, 아랍에미리트 등으로 이동하는 것으로 보인다.

한국은 부자 이탈 나라 중 7위를 기록했다. 매체는 “한국은 지난 수십 년 동안 폭발적인 성장을 하며 아시아에서 성공한 경제국 중 하나”라며 “부자들은 생활비가 더 저렴한 곳으로 떠나려 한다”고 분석했다.

매체는 10위인 일본에 대해선 높은 생활 비용과 인구 과밀, 인플레이션에 대응하기 위한 정부 규제, 금융 정책에 따른 엔화 가치 하락 등을 부자 이탈의 이유로 들었다.

한편 이번 발표에서는 인도가 2위, 영국이 3위, 러시아가 4위, 브라질이 5위, 홍콩이 6위, 멕시코가 8위, 남아프리카가 9위에 올랐다.

/김해나 기자 kh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