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구충곤 전 화순군수 ‘나주·화순’ 출마 공식 선언
나주서 출판기념회
2023년 12월 07일(목) 19:15
구충곤 전 화순군수가 7일 나주에서 출판기념회를 열고, 내년 총선 나주·화순지역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구 전 군수는 이날 나주 동신대학교 한방병원 2층 대강당에서 ‘문화에서 길을 찾다’ 출판기념회를 열었다.

그는 “우리 음식에서 맛을 내는 기본적 양념이 씨간장이다”며 “나주·화순 지역민들의 맛깔스럽고 풍요로운 삶을 책임지는 씨간장 같은 정치인이 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책에는 ‘천년의 도시 목사골’ 나주와 ‘하늘이 내려준 축복의 땅’ 화순 등 2개의 주제가 담겼다. ‘나주편’은 전라도 정신문화의 산실, 구국의 현장을 거닐다, 예술의 향기 피어나는 나주, 나주 사람들의 큰 이야기 등으로 구성됐다. ‘화순편’에는 화순의 역사, 정신문화의 샘, 풍전등화 나라 병풍이 되다, 인생은 짧되 화순 예술은 길다, 아름다운 화순 사람들의 이야기 등을 담았다.

구 전 군수는 “나주·화순은 ‘지붕 없는 박물관’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다양한 문화 유산을 가지고 있다”며 “지역 콘텐츠를 간추려 문화유산 보존·활용, 경제적 가치 등 두 마리 토끼를 잡기 위한 통시적 관점이 필요한 때다”고 강조했다.

구 전 군수는 전남도의원, 전남도립대학교 총장, 화순군수 재선, 세계문화유산도시협의회 의장, 민주당 새시대새정치연합청년회 전남회장 등을 지냈다.

/김해나 기자 kh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