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아시아 무대 노리는 광주FC “끝까지 간다”…전북 원정서 0-2패
안현범·송민규에 실점, 3위 확정 실패
이정효 감독 “포항과 최종전 기회 남았다”
2023년 11월 25일(토) 17:10
광주FC의 이건희가 2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현대와의 K리그1 37라운드 경기에서 공을 다투고 있다. <광주FC 제공>
광주FC의 ‘아시아 무대’ 꿈은 최종전으로 미뤄졌다.

광주가 2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전북현대와의 K리그1 2023 37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0-2패를 기록했다.

시즌 마지막 원정 경기로 치러졌던 이날 광주가 승리를 거두면 3위 확정과 함께 아시아 챔피언스리그 엘리트(ACLE) 플레이오프 티켓까지 거머쥘 수 있었지만, 패배와 함께 긴장감 가득한 최종전을 펼치게 됐다. 광주는 12월 3일 포항스틸러스와 홈에서 2023시즌 최종전을 치른다.

이날 패배로 광주가 승점을 더하지 못하면서 ACLE 티켓을 놓고 경쟁은 더 치열해졌다.

광주가 승점 58로 일단 3위 자리는 지켰지만 4위 전북이 승점 57이 되면서 1점 차로 추격을 해왔다. 5위 인천유나이티드의 기세도 무섭다. 인천은 지난 24일 울산현대를 3-1로 꺾으면서 승점 56을 만들었다. 득점에서도 광주와 2개 차이밖에 나지 않는 등 숨 막히는 최종전이 펼쳐지게 됐다.

이날 경기 초반에는 탐색전이 전개됐다.

전반 11분 나온 전북 김진수의 슈팅이 이날 경기 첫 슈팅으로 기록될 정도로 팽팽한 초반 기싸움이 펼쳐졌다.

하지만 전반 17분 ‘0의 균형’이 깨졌다.

전북 이동준이 광주 문전에서 시도한 헤더가 골대 맞고 흘렀고, 공이 골대 왼쪽에 있던 송민규 앞으로 향했다. 송민규가 머리로 공을 떨구자 이번에는 안현범이 바운드 된 공을 다시 헤더로 연결하면서 광주의 골망을 흔들었다.

선제골을 내줬지만 광주도 전반 중반 반격에 나섰다.

하지만 전반 24분 정호연의 슈팅이 전북 골키퍼 김정훈 맞고 흘렀다. 이어진 코너킥 상황에서 토머스가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수비 맞고 공이 방향을 바꿨다.

전반 39분 엄지성이 왼쪽에서 올린 크로스가 중앙에 있던 이건희에게 연결됐다. 이건희가 오른발로 공을 터치하면서 득점이 기대됐던 상황. 그러나 이번에도 김정훈에 막혀 광주가 땅을 쳤다.

그리고 전반 종료 직전 다시 한번 광주 골대가 열렸다.

이동준의 스로인이 광주 골대 앞까지 날아왔다. 김승우가 머리로 공을 쳐냈지만 뒤에 있던 송민규의 왼발에 맞은 공이 광주 골대로 향했다. 김경민이 몸을 날려 공을 쳐 냈지만, 공이 골라인을 넘으면서 비디오 판독 끝에 전북의 골이 선언됐다.

후반 시작과 함께 이희균이 오후성을 대신해 그라운드에 오르면서 100번째 경기에 나섰다. 후반 15분에는 이건희가 나오고 허율이 투입되면서 유스 출신들이 반격을 위해 나섰다.

하지만 광주가 끝내 전북 골대를 열지 못했다.

후반 16분 엄지성이 전북 진영에 진입해서 골키퍼를 마주했지만, 슈팅까지 연결되지 못했다.

후반 33분에는 추가 실점 위기도 있었지만 그라운드로 돌아온 광주 수문장 김경민이 문선민의 슈팅을 막아냈다.

후반 42분 아론에 눈길이 쏠렸다. 아론이 왼발로 전북의 골대를 노려봤지만 공이 살짝 골대를 벗어나면서 광주는 끝내 득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했다.

광주 이정효 감독은 “원정 많이 오셔서 응원해 주시고 성원해 주셨다. 그라운드 선수들도 열심히 한 것 같다. 아쉽기는 하지만 아직은 기회가 있다. 개선할 점 개선하고, 준비할 점 준비해서 포항전을 대비하겠다”며 “(순위싸움이) 재미있어진 것 같다. 긍정적인 것은 자력으로 할 수 있다는 것이다. 오늘 경기 빨리 잊어버리고 다음 포항 경기 대비하는 게 현명할 것 같다”고 말했다.

또 “작은 차이가 실력이라고 생각한다. 작은 차이가 실력을 만든다. 그런 차이가 있기 때문에 나도 그렇고 선수들도 그렇고 부족한 것 같다. 마지막 경기 그런 부분에 있어서 조금 더 신경 써서 준비하도록 하겠다”며 “나는 항상 공격적이다. 지키지는 않는다. 포항전도 공격적으로 하겠다. 선수들 어느 구단과 붙어도 할 수 있다는 생각하고 있는데, 생각하는 결과가 안 나와서 조급한 것도 있는 것 같다. 선수들 침착하게 잘할 수 있도록 준비 잘하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전주=김여울 기자 wo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