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해외 농수산식품 전남관, 9개 국가 25개 판매장 ‘수출 확대·가격 안정’ 톡톡
2017년 사업 추진 이후 전남 농수산식품 수요 증가
쌀·전복 가격 하락시 임시 판매 역할로 내수가격도 안정
2023년 09월 29일(금) 12:35
전남도가 해외 농수산식품 전남관을 꾸준히 개설한 결과 농수산물 수출 확대는 물론 가격 안정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김영록 전남지사가 지난 8월 22일 나주 노안 좋은영농조합법인에서 ‘IdH배주스’ 미국 코스트코 입점 수출 상차식을 하는 모습. <전남도 제공>
전남도의 농수산물이 세계 각국에 수출돼 판매되며 전남을 알리는 전도사 역할을 하고 있다. 또 쌀과 전복의 내수가격이 급락할 경우 수출량을 늘려 가격 안정에도 큰 보탬이 되고 있다.

29일 전남도에 따르면 지난 2017년부터 해외 농수산식품 전남관을 꾸준히 개설한 결과 9개 국가 25개 상설 판매장으로 늘어났다. 민선 8기 김영록 도지사가 농어촌의 지속 생산 기반 마련을 위해 ‘2025년 농수산식품 수출 10억 달러 달성’을 공약으로 선언한 이후 농수산식품의 안정적 수출 판로 확보 및 탄탄한 수출 기반 조성을 위해 전남만의 해외 온오프라인 상설 판매장을 확대 개설한 덕분이다.

그 결과 해외 온오프라인 상설 판매장에선 지난해 말 기준 약 1300만 달러 상당의 직접 수출 효과를 달성했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글로벌 경기침체와 반도체, 석유화학제품 등의 수출단가 하락으로 8월 말 현재 대한민국 수출액이 8.4% 줄었음에도 불구하고 전남 농수산식품 수출액은 오히려 8.9% 늘었다.

뿐만 아니라 내수가격 변동이 심한 농수산물의 가격 안정을 위한 임시 판로 역할도 톡톡히 하고 있다. 지난해 쌀 가격이 하락한 상황에서 ‘상설판매장 활용 긴급 쌀 수출 및 판촉행사’ 지원을 통해 해외시장에 한국산 쌀의 우수성을 알리며 시장 확대를 위한 초석을 다졌다. 올해는 전복 가격이 하락한 상황에서 ‘상설판매장 연계 전복 판촉행사’를 추진하면서 전 세계 소비자를 대상으로 전복 소비 촉진을 위한 마케팅 장으로 활용하고 있다.

전남도의 해외 상설판매장 사업은 해외 현지 마켓에 전남 농수산식품을 전문으로 취급하는 상설 판매장을 설치해 1년간 운영한 후 20만 달러 이상의 수출을 달성하면 운영비와 판촉행사 비용을 지원하는 방식으로 추진되는 전남만의 사업이다.

최근에는 세계 각국 식품 유통사의 개설 요청이 쇄도해 9개 국가 25개 상설 판매장이 운영되고 있고 연말까지 6개를 추가 개설할 예정이다. 여기에 전남도는 세계 최대 온라인 쇼핑 플랫폼 아마존 입점을 통한 글로벌 식품기업 육성을 위해 2020년 7월 세계 최초로 아마존 쇼핑몰 내 지자체 브랜드관인 ‘아마존 전남 브랜드관’을 개설했다. 전남 식품기업이 손쉽게 아마존 쇼핑몰에 입점할 수 있는 플랫폼이 구축돼 현재 43개사 98개 제품이 입점 판매되고 있다.

지난해 9월에는 미국에 전남농수산식품 온라인 쇼핑몰인 ‘남도장터유에스(US)’를 개설해 84개사 221개 제품이 판매되고 있다. 이로써 전남은 17개 광역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해외 국가에 온라인과 오프라인 상설 판매장을 동시에 구축하게 됐다.

아마존 입점 식품기업 중 고흥의 에덴식품영농조합법인(대표 송영철)과 여수의 ㈜아라움(대표 김미선), 나주의 좋은영농조합법인(대표 이기선)은 아마존 입점을 계기로 미국 코스트코에도 입점했다. 전남만의 수출 플랫폼이 지역 식품 중소기업이 글로벌 식품기업으로 도약하는 발판이 된 셈이다.

전남도 관계자는 “전남도가 추진하는 온오프라인 상설 판매장 지원사업이 영세 식품기업 제품 개발과 물류 지원을 통한 현지 주류시장 진출, 수출 확대라는 목표를 하나씩 이뤄가고 있다”며 “전남의 김과 전복, 꼬막, 유자, 매실 등을 수출 전략품목으로 육성하고, 전남의 식품기업이 상설 판매장을 발판삼아 해외 주류 식품기업과 어깨를 나란히 하도록 적극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윤현석 기자 chadol@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