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농·거주 체험…해남서 살아보기 인기 만점
예비 귀농·귀촌인 대상…현산면 풀내음 힐링캠프 최장 3개월 무료
2023년 07월 31일(월) 19:15
‘농촌에서 살아보기’ 참가자들이 현산면 풀내음 힐링캠프 숙박지에서 진행된 체험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해남군 제공>
“해남에서 무료로 살아보세요.”

해남군이 예비 귀농·귀촌인을 대상으로 운영하는 ‘농촌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이 호응을 얻고 있다.

농촌에서 살아보기는 귀농·귀촌을 희망하는 도시민이 실제 이주 전 희망 지역에서 최대 3∼6개월간 머무르며 살아볼 수 있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지난 5월부터 현산면 풀내음 힐링캠프 숙박지에서 5가구, 6명이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있다.

참여자들은 월 30만원의 연수비 지원과 함께 임시숙소에서 최장 3개월간 무료로 머무를 수 있다.

이들은 영농 일자리 체험, 지역 탐색, 귀농·귀촌인 농가 방문, 지역민과의 교류 등 다양한 농촌살이를 직접 경험하게 된다.

이 프로그램은 귀농·귀촌 희망자가 실제 농촌 생활을 통해 지역을 이해하고 주민교류로 농촌 이주에 대한 두려움을 덜게 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성공적인 지역 안착을 돕는 좋은 계기가 돼 꾸준한 인기를 끌고 있다.

실제 경기도에서 온 참여자는 프로그램 참여 후 해남군 청년 창업 플랫폼 ‘해남사네 공유주방’에 취업해 장기 정착과 창업을 꿈꾸게 됐다고 해남군은 전했다.

해남군 관계자는 “앞으로도 지역 일자리 연계 등 차별화된 프로그램으로 해남군 정착을 유도해 지역 활력과 인구 증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해남=박희석 기자 dia@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