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민의힘, 태영호 후임 최고위원에 ‘호남·40대’ 김가람 선출
“당 혼란 원인은 세대갈등…기성세대와 청년세대 잇는 역할 하겠다”
2023년 06월 09일(금) 16:20
9일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 보궐선거에서 당선한 김가람(왼쪽) 당 청년대변인이 김기현 대표, 윤재옥 원내대표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9일 열린 국민의힘 최고위원 보궐선거에서 김가람 전 청년 대변인이 선출됐다.

김 최고위원은 각종 설화로 지난달 자진 사퇴한 태영호 전 최고위원 후임이다.

이날 당 전국위원을 대상으로 진행된 자동응답(ARS) 방식 투표에는 전체 828명 중 589명(65.1%)이 참여했고, 이중 김 후보는 64.7%인 381표를 얻어 최종 당선됐다.

김 최고위원과 경쟁한 이종배 후보는 135표, 천강정 후보는 23표를 각각 득표했다.

김 최고위원은 호남 출신 40대로, 지난 3월 치러진 국민의힘 전당대회에서는 청년 최고위원 후보로 출마했다가 낙선했다. 이후 김기현 대표 지도부에서 청년 대변인을 맡아 활동해왔다.

그는 당선 소감에서 “(지난해) 당의 모습은 굉장히 혼란스러웠다. 그 원인은 어떤 생각이나 철학의 다름이 아닌 세대 간의 갈등이었던 것 같다”며 “그래서 당내에서 제 역할이라고 한다면, 20·30과 50·60을 잇는 그런 40대로서의 역할을, 기성세대와 청년세대를 잇는 그런 역할을 하고 싶다”고 포부를 밝혔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