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5·18 부상자회·공로자회, 공동선언식 반대 시민단체 7명 고소
2023년 06월 06일(화) 20:10
공법단체 5·18민주화운동 부상자회와 공로자회가 특전사동지회와 ‘공동선언식’을 한 것과 관련해 반대 의견을 낸 시민사회단체 관계자들을 경찰에 고소했다.

광주서부경찰은 지난 2일 5·18부상자회와 공로자회가 오월정신지키기 범시도민대책위원회(오월대책위) 상임대표와 공동실행위원장 등 7명을 출판물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고 5일 밝혔다. 고소장에는 오월대책위 관계자들이 지난 2월 공동선언식 전후로 ‘두 공법단체가 역사 왜곡을 하고 있다’는 내용을 적시한 성명서를 배포해 두 공법단체를 허위 사실로 폄훼했다는 주장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두 공법단체는 또 지난 3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특전사동지회의 참배를 막은 데 대해 오월대책위를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추가 고소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황일봉 5·18부상자회 회장은 “오월대책위는 민주노총, 진보연대 등 시민단체를 사칭해 5·18을 정치적으로 이용해 먹고 있는 정치 집단들이 주도하고 있다”며 “이들은 5·18 대동정신을 위배하는 행위를 멈추고 5·18 단체에 더 이상 간섭하지 말아야 한다”고 밝혔다.

/유연재 기자 yjyou@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