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양시, 전기차 충전기 100대 민간투자협약
시-대영채비㈜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협약
20억원 민간투자…공공시설 36곳에 100대 설치
시, 5개년 ‘전기차 인프라 관리개선 계획’ 수립
전기차 1620대 등록…충전기 ‘5대 중 2대꼴’ 구축
2023년 05월 17일(수) 10:00
광양시는 5년 단위 ‘전기차 충전 인프라 관리개선 계획’을 세우며 전기차 보급 환경 개선에 나서고 있다.<광주일보 자료사진>
친환경 미래산업 도시를 내건 광양시가 전기차 보급 환경을 개선하고 있다.

시는 5년 단위 ‘전기차 충전 인프라 관리개선 계획’을 세우고 공용 충전시설 민간투자를 끌어왔다.

17일 광양시에 따르면 올해 7월부터 지역 공공 청사와 공영 주차장 36곳에 전기차 충전시설 100여 대를 설치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 15일 정인화 광양시장과 정민교 대영채비㈜ 대표이사는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협약에 따라 광양시는 전기차 충전기 설치를 위한 부지를 해당 기업에 유상으로 제공한다.

대영채비㈜는 20억원 상당을 투자해 급속 충전기 30대를 포함해 약 100여 대를 설치하고 유지·관리를 할 방침이다.

이 업체는 지난 3월 광양시가 공개 모집한 전기차 충전시설 설치 운영 민간투자 사업자에 선정됐다. 전기차 충전시설을 직접 생산하고 판매하는 업체로, 24시간 상담 전화를 운영하고 정기적으로 충전기 유지·관리(A/S)를 제공하고 있다.

광양시는 성황스포츠센터 외 36곳을 충전기 설치 대상지로 놓고, 한국전력 등과 현장 검토를 마친 뒤 7월부터 설치할 계획이다.

광양시(시장 정인화·가운데)가 지난 15일 시청에서 전기차 충전시설 100여 대 구축을 위한 투자협약을 대영채비㈜와 맺고 있다.<광양시 제공>
광양시는 미세먼지와 온실가스를 유발하는 석유 중심 수송체계를 친환경 자동차로 전환하기 위한 채비를 하고 있다.

시는 지난해 11~12월 3주간 공공 건물과 공동 주택 등 의무설치 대상 충전시설 371대를 대상으로 ‘전기차 충전시설 관리실태 전수조사’를 벌였다.

최근에는 실태조사 결과를 기반으로 올해부터 오는 2027년까지 추진할 ‘전기차 충전 인프라 관리개선 계획’을 세웠다.

관리개선 계획은 ▲공용 충전시설 민간투자 ▲농촌 충전 인프라 공공투자 ▲충전시설 개선 ▲서비스 개선·안전관리 강화 등으로 나뉘었다.

광양시는 민간투자 공모를 벌여 내년까지 도시지역에 전기차 충전시설 확충해 운영할 계획을 세웠다.

민간투자를 받기 어려운 농촌지역에는 오는 2027년까지 연차별로 환경부 국비보조사업 신청 등을 통해 충전기를 설치할 방침이다.

또 오랫동안 고장 난 채 방치되고 있는 충전기를 보수하고 전기차 충전기에 표지판, 비 가림막, 야간 조명 등을 설치해 이용자 편의를 높인다.

한편 자동차관리정보시스템 자료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광양 전기차 등록 대수는 1620대로, 지난해 말(1199대)보다 35.1%(421대) 증가했다.

광양에 등록된 자동차는 모두 9만6538대로, 전기차는 1.7%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광양지역 전기차 충전기(공용·비공용)는 전기차 5대 중 2대꼴(41.0%)인 665대(급속 충전기 32대 포함) 설치됐다.

정인화 광양시장은 “이번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협약을 통해 전기차를 이용하는 시민들의 불편이 해소되길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전기차 운전자들의 편의 증대를 위해 지속해서 충전 인프라 확충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광양=김대수 기자 kd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