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블랙핑크 때문에 안보실장 경질? 전 세계 웃음거리”
민주 “안보실 언제부터 이렇게 허접했나…방미 앞 엄청난 외교 결례”
2023년 03월 30일(목) 19:00
더불어민주당 윤재갑 해양수산특별위원회 위원장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반대 및 대일 굴욕외교 규탄대회에서 삭발식을 마친 뒤 관련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30일 김성한 국가안보실장이 교체된 것과 관련,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을 향해 집중 공세를 가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김 실장이 그간 열거할 수 없는 외교 참사에도 끄떡없더니 석연치 않은 이유로 갑자기 경질된 게 이상하다”며 “증폭되는 국민 우려를 불식하기 위해서라도 윤 대통령은 명백한 이유를 설명하라”고 압박했다.

박 원내대표는 “다음 달 있을 (윤 대통령의) 방미를 앞두고 밤새워 전략을 짜도 모자랄 대통령실이 대책은 고사하고 온갖 풍문의 진원지가 되고 있다”면서 “언제부터 대한민국 국가안보실이 이처럼 허접한 곳 됐느냐”고 비판했다.

이장섭 의원도 회의에서 “권력 암투설 등 여러 의혹이 난무하지만, 대통령실은 제대로 된 이유를 밝히지 않고 있다”며 “윤석열 정권의 외교·안보 라인에 번지는 불안 기류가 대미 외교 참사를 예고하는 전조가 되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

고민정 최고위원은 김 전 실장이 사실상 경질된 배경으로 대통령실과 외교라인의 불화를 꼽으며 “윤 대통령은 무엇이든 이유를 만들어 기소해버리는 검찰 스타일”이라며 “벌써 외교부 라인이 몇 명이 나간 것이냐. 아니다 싶으면 그냥 잘라내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김 실장은 김태효 안보실 1차장과의 알력 다툼으로 튕겨 나간 것인데, 그것은 위계질서가 엉망인 조직이라는 얘기”라고도 했다.

우상호 의원은 라디오에 나와 “(김 실장 사퇴는) 김태효 1차장과의 알력 다툼 때문이라는 게 정설”이라며 “블랙핑크와 레이디 가가 (합동공연 보고 누락) 때문에 한 나라의 안보실장을 교체했다? 이는 전 세계의 웃음거리이자 국민을 우롱하는 얘기”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안보실장을 주미대사로 교체한 것이 말이 되느냐. (미국에 대한) 엄청난 외교적 결례”라고 덧붙였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