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시 장애인 복지·교육 지원 전국 광역단체 평균에 비해 떨어져
홍기월 광주시의원 ‘장애인 지원 확대’ 촉구
2023년 03월 13일(월) 17:20
홍기월 광주시의원
광주시의 장애인 복지·교육이 전국 광역단체 평균에 비해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광주시의회 홍기월(민주·동구1) 의원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이 발표한 ‘2022년 전국 시·도별 장애인 복지·교육 비교’자료에서 광주시의 ‘장애인 1인당 의료비 지원액’은 세종·충북 등과 함께 3년 연속 하락해 최하위 등급인 ‘분발’등급이었다. 우수 등급으로 분류된 대전시가 장애인 1인당 의료비로 318만원을 지원하는 것에 비해 광주시는 1인당 9만6000원 수준으로 33배 차이가 난 것으로 나타났다.

‘보조기기 지원’의 경우 광주시는 전국 평균(7.63점)에도 못 미치는 5.62점으로 ‘분발’등급에 그쳤다.

‘활동지원서비스 제공’ 또한 전국 평균(8.69점)보다 낮은 6.80점으로 ‘분발’등급이었다.

장애인 1인당 주거권 보장 지원 예산도 광주시는 7324원으로, 세종시 87만9000원과 비교해 120배 차이를 보이며,이 분야 역시 ‘분발’등급으로 기록됐다.

장애인 교육 분야에서도 광주시는 지난 3년 연속 상승세를 유지했음에도 전국 평균(80.18점)에 못 미치는 76.98점으로 집계됐다.

홍기월 광주시의원은 13일 열린 임시회 5분 발언을 통해 “지역 인구밀도와 특성에 따라 장애인 지원에 대해 각 지역 간 차이가 존재할 수 있지만, 광주시는 민주·인권·평화라는 광주정신에 부합하도록 장애인 지원을 확대해야한다”면서 “특히 하위 등급에 머무르고 있는 장애인 1인당 의료비 지원과 주거지원 및 주거환경 개선 사업, 장애인의 교육 수준 향상을 위한 노력과 아낌없는 지원을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