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화순전남대병원 ‘치유의 음악회’
9일 피아니스트 원재연, 쇼팽 ‘왈츠’·슈만 ‘환상곡’ 등 연주
미래에셋증권 최현만 회장 기부 스타인인웨이-보스톤 구입
2022년 12월 07일(수) 20:15
병원은 위로와 위안이 가장 필요한 공간 중 하나다. 음악으로 치유의 마음을 전하는 아름다운 음악회가 열린다.

한국을 대표하는 젊은 피아니스트로 주목받는 원재연이 오는 9일 오후 4시 화순전남대병원 지하 대강당에서 연주회를 개최한다.

‘치유-천상의 소리’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연주회는 화순전남대병원이 세계적인 명기 스타인웨이-보스톤 피아노를 구입한 것을 기념해 열려 눈길을 끈다.

귀한 피아노를 선물한 이는 미래에셋증권 최현만 회장이다. 최 회장은 지난 10월31일 힘겹게 투병하는 환자들이 건강을 회복할 수 있도록 음악 치유에 힘 써달라며 5000만원을 기부했고, 병원측은 169년 전통의 스타인인웨이-보스톤 피아노를 구입해 이번 연주회를 준비했다.

공연은 일반 시민들도 관람할 수 있다.

이날 무대에 서는 원재연은 지난 2017년 제61회 부소니 국제피아노콩쿠르에서 준우승과 청중상을 동시에 거머쥐여 전 세계에 이름을 알렸다.

이화경향콩쿠르 1위, 동아음악콩쿠르 1위 등 국내 유수의 콩쿠르를 석권한 그는 이후 스페인 페롤 국제 피아노 콩쿠르와 독일 쾰른 칼로버트크라이텐 프라이즈에서 우승하고 프랑스 파리 롱티보 국제 음악 콩쿠르에서 수상했다.

그는 이번 연주회에서 ‘피아노의 시인’으로 불리는 쇼팽의 ‘녹턴 2번 E♭장조’와 ‘왈츠 E♭장조’, 슈만의 ‘환상곡 C장조’ 전곡을 들려준다.

화순전남대병원은 이번 스타인웨이-보스턴 피아노 구입을 계기로 환자들을 위한 치유의 음악회를 지속적으로 열 계획이다.

정용연 화순전남대병원장은 “병원이 환자들의 병을 치료해주는 공간을 넘어 환자들의 마음까지 치유해 줄 수 있는 곳이 될 수 있어 기쁘다”며 “환자들을 위해 기부해준 최현만 회장님과 원재연 피아스트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김미은 기자 me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