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남·일신방직 개발 공공성 확보하라”
시민단체, 광주시에 촉구
2022년 11월 24일(목) 20:55
전방(옛 전남방직)·일신방직 공장부지 전경. <광주일보 자료사진>
광주지역 시민단체들이 전남·일신방직 부지 개발 과정에서 ‘공장 건축물 보존 기본원칙 및 협상 전제조건’을 반영할 것을 광주시에 촉구했다.

‘전남·일신방직 부지 공공성 확보를 위한 시민대책 위원회’(이하 대책위)는 24일 오전 광주시 서구 광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대책위는 “지난 2020년 마련한 협상 전제조건에는 개발시 전남·일신방직 건물에 담긴 건축자산으로서의 가치를 적극 보존·활용할 것을 제시했다”며 “그런데 지난 18일 사업자 (주)휴먼홀딩스PFV가 제출한 사업계획서에는 공장 건축물 기본원칙, 도시계획 변경 기본방향을 고려한 흔적이 보이지 않아 사실상 협상 전제조건을 무시했다”고 주장했다.

대책위는 이어 “광주시는 건축자산인 공장 건물의 현재와 미래 가치, 도시공간 구조의 변화를 종합적으로 고찰해야 한다”며 “복합쇼핑몰과 특급호텔이 전부인 것처럼 접근하는 것은 지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 “전남·일신방직 부지가 제대로 개발되고 활용될 수 있도록 광주시의 책임감 있는 역할을 기대한다”며 “광주시는 사업자의 사업계획서 전체를 즉시 공개하고, 사업자도 협상 전제조건을 충실하게 반형해 협상에 임해 주길 바란다”고 요구했다.

대책위는 광주시민단체협의회, 광주진보연대, 광주전남여성단체연합 등 17개 시민단체로 구성돼 지난해 1월 결성한 단체다.

/민현기 기자 hyun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