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 7차 대유행… 광주·전남 55일만에 3000명대 돌파
3115명 확진…요양병원 등서 집단감염 ‘긴장’ 백신 접종 독려
정부 “12월 정점…실내 마스크 착용·확진자 7일 격리 의무 유지”
2022년 11월 09일(수) 19:25
/클립아트코리아
사실상 코로나19 7차 재유행이 시작되면서 광주·전남 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55일 만에 3000명 대를 다시 넘어섰다.

방역당국은 코로나19 겨울 재유행은 여름 유행과 비슷한 수준으로, 12월 혹은 이후 정점에 도달할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9일 광주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광주 1577명, 전남 1538명 등 3115명이 신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지난 9월 15일 3158명을 기록한 이후 55일 만에 3000명 대를 넘어선 것이다.

특히 집단 시설의 감염이 두드러지고 있다. 이날 광산구 요양병원에서는 16명이 한꺼번에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75명으로 늘었고, 남구 요양병원에서도 10명이 추가 확진돼 누적 24명을 기록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광주·전남을 물론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모양새다. 이에 따라 방역 당국도 7차 유행을 공식화했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중대본 회의를 주재하며 모두발언을 통해 “코로나19 유행 규모가 4주째 증가세를 보이고, 감염재생산지수도 3주 연속 ‘1’을 상회하면서 겨울철 재유행이 본격화하는 양상”이라고 밝혔다.

이 단장은 “현재 상황은 유행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다”며 “7차 유행이라고 불러도 괜찮은 상황이고, 현재 유행이 맞다는 것에 대한 이견이 없다”고 덧붙였다. 또 “겨울철 유행이 신규 확진자 수가 최대 18만명, 정점 주간 일평균 13만명이었던 여름철 유행 수준으로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예측할 수 없는 요인으로 더 증가하거나 감소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면서 “최대 일 5만명에서 20만명까지 폭넓게 전망되고 있으며, 정점은 변이 유입 상황에 따라 12월 또는 그 이후에 도달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일단 겨울철 유행이 예측할 수 없는 요인으로 증가하지 않는다는 것을 전제로, 사회적 거리두기 없이 기존에 갖춰 놓은 방역·의료 역량을 토대로 대응할 계획이다.

정부는 또 지난 9월과 10월 중단된 입국 전과 후의 검사 의무 중단도 계속 유지한다. 다만 세계보건기구(WHO) 지정 신규 우려변이가 출현하거나 발생률·치명률이 급속하게 증가하는 국가가 발생하면 ‘주의국가’(LEVEL2)를 지정해 비자 발급, 항공편 운항 제한 등에 나서는 한편 입국 전·후 검사 재도입도 검토할 예정이다.

실내 마스크 착용과 확진자 7일 격리 의무는 겨울철 유행이 안정화될 때까지 유지하기로 했다.

정부는 실내 마스크 의무, 격리 의무 등 조치 완화를 겨울철 유행 안정화 이후 상황 평가와 자문위원회 등 전문가 논의를 거쳐 단계적으로 추진할 방침이다.

류미수 광주시 복지건강국장은 “심한 일교차 등으로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다양한 호흡기질환 환자가 발생하고 새로운 오미크론 하위 변이 유입도 확인돼 매우 긴장되는 상황”이라며 “백신 접종을 독려하고 요양 병원·시설, 노약자·장애인 거주 시설 등을 집중적으로 점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