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박수기 광주시의원 “일제 강점기 군사시설 유적 발굴·관리 필요”
임시회 5분 발언
2022년 11월 01일(화) 19:05
광주지역에서 발견된 일제 강점기 군사 및 전쟁 시설 유적에 대한 체계적 발굴·보존·관리가 이뤄져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광주시의회 박수기(민주·광산 5) 의원은 1일 열린 제312회 임시회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일제강점기 군사시설 유적 발굴과 보존·관리를 위한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실태조사를 할 수 있도록 관련 조례를 제정하거나 재정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 의원은 “최근 화정동 학생독립운동기념관과 5·18기념공원 등에서 발굴된 지하동굴은 모두 일본군이 한국인들을 강제 동원해서 만든 식민 지배의 피해를 상징하는 곳”이라며 “일제가 자행했던 물적 인적 수탈의 증거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민간의 산발적인 발굴 조사 노력으로 이뤄진 성과를 이어받아 종합적인 학술조사가 필요하다”면서 다크투어리즘 장소 활용, 훼손 방지, 등록문화재 지정 등을 위한 관련 조례 제정·정비 등을 광주시에 촉구했다.

/최권일 기자 cki@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