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국힘 ‘조기 수습’ 기조 속 ‘이상민 발언’ 내부서도 비판
비대위 회의, 사회 안전망 재점검 약속…별도 대책기구 구성 않기로
김기현 “언행 조심했어야”…가짜 뉴스·경찰관 향한 유언비어 등 단속
2022년 10월 31일(월) 19:45
국민의힘은 31일 ‘이태원 압사 참사’에 대한 애도 분위기 속에 ‘사태 수습 우선’의 기조를 이어갔다.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국민의힘은 사랑하는 가족을 잃은 유가족들의 아픔과 고통을 함께 하겠다”며 “이런 사고가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대비책을 만드는 것이 정부와 정치권의 책임”이라고 강조, 정기 국회에서 사회 안전망 전면 재점검을 약속했다. 그러면서 “안전 인프라를 선진국 수준으로 전면 업그레이드할 방안을 찾아내고 예산을 제대로 편성하겠다”고 밝혔다. 또 피해자·경찰관·소방관을 향한 유언비어 유포를 두고 “지금은 추궁의 시간이 아닌 추모의 시간”이라며 “정부의 사고 수습과 원인 규명, 지원책 마련을 차분하게 지켜봐 달라”고 당부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도 애도와 위로의 뜻을 밝히면서 “사고 수습과 재발 방지에 최선의 노력을 다 하겠다”며 “일체의 정치활동을 중단하고 정부의 사고수습과 치유대책에 전적으로 협조하기로 한 민주당과 이재명 대표께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회의 참석자들은 검은 정장 차림에 왼쪽 가슴에 검은 리본을 달았다. 회의실 배경판도 고인의 명복을 빌면서 ‘수습과 대책 마련에 총력을 다 하겠다’는 문구로 바꿨다.

박정하 수석 대변인은 이날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우선 정리할 것이 예산도 있고 법안도 있다”며 “유사 사고가 재발하지 않을 여러 케이스들이 있으니 검토해보고 할 수 있는 정부 사업이 어떤 것인지 정리할 것”이라고 말했다.

비대위원들은 회의를 마치고 서울시청 광장의 합동 분향소를 찾아 조문했다.

이런 가운데 당 일각에서는 이상민 행안부장관의 발언이 부적절했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 장관은 전날 브리핑에서 “특별히 우려할 정도로 많은 인파가 몰린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MBC 라디오에 나와 “국민들의 아픔을 이해하고 동참하는 모습이 아닌 형태의 그런 언행은 조심해야 한다”며 “(사전 대책 수립이) 굉장히 소홀했던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다른 당권 주자인 조경태 의원도 이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너무 슬프고 참담한 심정인데 해당 장관의 발언 한마디가 이런 논란을 빚게 하는 것은 참으로 유감스럽다”며 “스스로 책임감을 갖고 무겁게 이 문제를 바라보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종혁 비대위원도 YTN 라디오에서 “지자체라든가 경찰로서는 이런 일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예방을 해야 했는데, 그 부분이 부족하지 않았는가 하는 생각”이라며 “일반 국민들 듣기에 적절한 발언은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한편, 국민의힘은 별도 대책기구를 꾸리는 등 당 차원의 추가 조치는 하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다. 보여주기식 대응보다는 차분히 정부의 사고 수습을 지원한다는 것이다. 이태원 참사를 둘러싸고 SNS를 중심으로 확산 중인 가짜뉴스에 대해선 모니터링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태원 참사의 원인이 ‘용산 대통령실 이전 때문’이라는 등의 가짜뉴스가 확산되지 않도록 한다는 것이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인터넷상에 유포되는 가짜뉴스에 대한 모니터링을 통해 사실 관계를 바로 잡아 알리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