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11월 5일까지 국가애도기간…지역축제 긴급 점검”
2022년 10월 30일(일) 20:00
윤석열 대통령이 30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 청사 브리핑룸에서 '이태원 핼러윈 참사'와 관련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오전 ‘이태원 참사’ 사고수습이 마무리될 때까지를 국가애도기간으로 정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서울 용산 대통령실 1층 브리핑룸에 발표한 대국민담화를 통해 “어젯밤 핼러윈을 맞은 서울 한복판에서 일어나서는 안 될 비극과 참사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또 “정부는 오늘부터 사고 수습이 일단락될 때까지 국가애도기간으로 정하고 국정 최우선 순위를 사고 수습과 후속 조치에 두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3층 브리핑룸에서 윤석열 대통령 주재의 긴급대책회의 결과를 발표했다. ‘이태원 압사 참사’와 관련, 참사 다음 날인 30일부터 오는 11월 5일 밤 24시까지 일주일이 국가애도기간으로 지정됐다.

참사가 발생한 서울 용산구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됐다.

/서울=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