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목포 시내버스 총파업 7일째…노사 대치로 장기화 조짐
노 “임금 2년째 동결 못 살겠다”…사 “적자 쌓여 임금인상 엄두 못내”
시민 불편 가중…무조건 퍼주기식 지원 반대·준공영제 도입 목소리
2022년 10월 24일(월) 19:00
총파업에 들어간 목포시내버스들이 석현동 차고지에 주차돼 있다.
총파업 7일째를 맞고 있는 목포 시내버스가 해결의 실마리가 보이지 않고 평행선을 달리고 있는 가운데 지역민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

노조 측에서는 전남지역 22개 시·군 중 유일하게 목포시만 임금 인상을 하지 못하고 있음을 전제, 이번만큼은 “끝을 보겠다”고 밝혀 장기화 조짐마저 보이고 있다.

목포시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전국자동차연맹 광주전남지역노동조합 소속 태원·유진지부(목포시내버스노조)가 조합원 총파업에 들어가면서 일제히 전체 버스의 운행이 멈췄다.

노조는 올해 초부터 사측과 임금협약을 추진하며 7.4% 임금인상과 한 달 만근 일수를 기존 13일에서 12일로 단축할 것을 주장했다. 만근 일수 단축에 따른 임금보전액으로는 1인당 30만원을 요구했으며 결국 사측과 협상이 결렬되며 파업을 단행했다.

이와 함께 여수와 순천, 광양 등 전남의 같은 시 지역은 만근일을 12일로 낮췄으나 목포는 여전히 13일로 근무여건이 열악하며 전남 동부권은 올해 임금 3% 인상에 합의했으나 목포는 2년 전부터 회사가 어렵다는 이유로 동결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노조 관계자는 “물가는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는데 200여만원 초반대 급여로는 도저히 살 수 없다”며 “이번만큼은 어떠한 일이 있어도 임금협상과 단체협약을 관철하겠다”며 강경 입장을 보이고 있다.

버스회사의 파업으로 목포시는 임시 버스 20대를 투입해 우선 주요 노선만을 운행하고 인접 무안 군내버스의 노선 확대, 공무원들의 시민 탑승 카풀제 운영 등으로 긴급운송대책을 마련해 운영중이다.

목포시의 인구는 9월 기준 21만 6900명 수준으로, 시민들의 시내버스 이용객 수는 하루 평균 2만5000여명이다.

서민들의 발인 시내버스 운행 중단이 장기화되면서 노조에 대한 비난과 함께 시내버스 회사 경영진에 대한 불만, 나아가 목포시 교통행정에 대한 불신으로 이어지고 있다.

이에 대해 사측은 “가스비만 하더라도 2년 전 ℓ당 730~760원선이었으나 올해는 2배 이상 올랐다”며 “현재 은행 채무 94억원에 미적립된 퇴직금이 120억 이상이다. 이런 상황에서 임금 인상은 엄두도 못 낸다”고 토로했다.

게다가 목포시에 체불임금과 관련해 10억원을 신청해 의회 승인까지 났음에도 불구하고 아직까지 집행되지 않고 있어 이번 총파업의 불 난데 기름을 붓는 꼴이었으며, 목포시에서도 파업 몇 시간 전 담당국장이 다년간 것 외에는 전화도, 방문도 전혀 없었다고 했다.

시민사회단체 등에서도 무작정 퍼주기식 지원은 안된다는 여론에 따라 시는 준공영제 도입을 검토하고 있으나 당장 시행은 어렵다.

내년 1월초 용역발표를 거쳐 의회와 시민단체, 노조 등과 협의를 마치면 빨라야 오는 2025년 목포시내버스 준공영제가 실시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되며, 사측은 이마저도 회사 입장이 빠진 상태로 2014년의 용역결과를 크게 못 벗어났다며 난색을 보이고 있다.

목포시 관계자는 “목포시의회, 학부모 대표, 교육청, 시민단체, 시내버스 노사 관계자 등과 협의체를 구성해 시내버스 조기 정상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시민 불편을 최소화하는 최선의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태원여객·유진운수 회사측은 시내버스의 조속한 운행을 위해 경색된 노사 관계를 푸는 지혜를 발휘해 주기 바란다”고 촉구하면서 “시민의 세금으로 마련한 재정지원금에 크게 의존하는 경영은 단절하기 바란다. 회사의 명운을 걸고 자구책을 마련하는 용단이 필요하다. 이것만이 회사, 노동자, 시민 모두의 시내버스가 되는 길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시는 낭만버스 4대를 비상수송차량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확대 운영하는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목포=장봉선 기자 jb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