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남녀노소 국악이 좋다
국립남도국악원 13일 토요무대
2022년 08월 11일(목) 21:20
국립남도국악원은 오는 13일 오후 5시 토요상설 ‘국악이 좋다’ 무대를 선보인다.

먼저 남도아리랑의 흥겨운 세마치장단을 중심으로 한 국악관현악 ‘남도아리랑’을 시작으로, 일반인들이 많이 알고 있는 가곡과 민요인 ‘사공의 노래’, ‘뱃노래’, ‘떠나가는 배’, ‘경상도 뱃노래’를 연속으로 들려준다.

그리고 ‘신모듬 셋째거리 놀이’, 윤선도의 시를 연주한 관현악 어부사시사 중 ‘달의 춤’과 ‘여름 노래’를 들려줄 예정이다.

이번 무대에는 국가무형문화재 제41호 12가사 이수자이자 2016년 KBS국악대상 민요상 및 대상을 수상한 소리꾼 김용우가 국립남도국악원 성악단 오혜원과 함께 가곡과 민요를 함께 부른다.

토요상설은 무료이며 진도 읍내와 국악원을 오가는 셔틀버스를 무료로 운행한다.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