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윤준영 작가 ‘익숙한 듯, 낯선’
28일~8월16일 광주신세계미술제 수상작가 초대전
2022년 07월 27일(수) 20:40
‘각자의 방식’
광주 신세계갤러리는 지난 1996년부터 지역의 젊은 작가 발굴·지원을 위해 신세계미술제를 개최하고 있다. 수상자들은 개인전에 초대받아 자신의 작품 세계를 펼쳐보일 기회를 얻는다.

지난 2019년 제20회 광주신세계미술제에서 신진작가상을 수상한 윤준영 작가 초대전이 28일부터 8월16일까지 광주신세계갤러리에서 열린다.

‘익숙한 듯, 낯선’을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 윤 작가는 수상 이후 작업한 신작들을 집중적으로 선보인다.

작가는 사회를 살아가며 느끼는 감정을 먹과 콩테로 구성된 무채색의 화폭에 풀어낸다. 예측 불가능한 사회에 대한 불안감, 복잡한 사회체계 앞에서의 무력감, 사회적 유대의 상실감 등의 비가시적인 사유를 공간 안에 가시화하는 작업을 해왔다.

더 나아가 최근에는 검은 파도가 넘실거리는 바다, 우거진 수풀, 거대한 달과 같은 자연물이 그의 작품에서 돋보인다. 통제할 수 없고 그 안에 속해 있음에도 불구하고, 예측 불가능한 자연에서 느낄 수 있는 두려움과 위압감은 사회 내에서 한 개인이 느낄 수 있는 감정이기도 하다.

이처럼 작가는 부단히 사회를 이해하는 과정에서 오는 감정과 사유를 작품으로 서술한다.

이번 개인전에서 선보이는 ‘보이지 않는 눈과 응집된 것’, ‘believer’ 연작 또한 어두운 색으로 인해 사회에 대한 부정적인 분위기를 풍기지만, 그 내면엔 긍정적인 감정들이 담겨 있다. 살아가며 체득되는 경험과 감정들이 우리들의 내면에 축적되어 성숙해지고, 불안함 속에서도 일말의 기대와 믿음이 존재한다는 것을 보여준다.

지난 미술제 심사평에서 윤준영 작가의 작업은 “인간이 부재한 풍경을 통해 인간의 고독과 불안을 암시하기에 충분히 매력적”이며, “그리 길지 않은 연력에도 불구하고 하나의 뚜렷한 양식을 일구었다는 점”에서 가능성을 높이 평가받았다.

전남대 미술학과를 졸업한 윤 작가는 광주화루 공모전 입선, 남도문화재단 주최 전국청년작가 미술공모전 선정작가상을 받았으며 쓰시마아트판타지아 프로그램 참여작가, 광주시립미술관 북경창작센터 입주작가로 활동했다.

/김미은 기자 me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