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떠난 이를 위해 ‘모차르트 레퀴엠’
광주시립합창단 정기연주회
16일 빛고을시민문화관
2022년 06월 07일(화) 21:40
6월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떠난 이의 영혼을 달래고 남겨진 사람들에게 위로의 메시지를 전하기 위한 음악회가 열린다.

광주시립합창단은 제189회 정기연주회 ‘모차르트 레퀴엠’을 오는 16일 오후 7시30분 빛고을시민문화관에서 공연한다. <사진>

첫 무대는 19세기 프랑스 작곡가 뒤뤼플레의 ‘자비를 베푸소서(Kyrie)’’로 꾸민다. 뒤뤼플레 진혼곡 두 번째 악곡으로 중세 그레고리안 챤트(Gregorian Chant) 선율에 오르간 연주가 아름다운 곡이다. 오르가니스트 박영서가 협연자로 무대에 오른다.

다음으로 모차르트의 모테트(중세시대 무반주 성악곡) ‘오! 성체여(Ave verum corpus)’를 연주한다. 모차르트가 숨지던 해 작곡한 곡으로 그의 작품 중 가장 아름답다는 평을 받고 있다. 오르간과 혼성합창이 함께 어우러져 따뜻하고, 깊이 있는 울림을 선사한다.

마지막 곡은 모차르트 ‘레퀴엠’으로 채워진다. 모차르트 최후의 작품이자 미완의 곡이지만, 모차르트 작품 중 가장 위대한 걸작으로 손꼽히는 곡으로 장엄하고 아름다운 선율 속 치유의 메시지를 전한다.

광주시립합창단 김인재 상임지휘자가 지휘하며 오케스트라 카메라타전남이 연주를 맡는다. 아울러 소프라노 한경성, 메조소프라노 김정미, 테너 서필, 베이스 우경식이 솔리스트로 참여한다.

관람료는 전석 1만원(학생 50%)이며, 예매는 광주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에서 가능하다. 문의 062-415-5203.

/김민석 기자 ms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