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삼호중, 시운전 선박에 코로나바이러스 사멸 램프 설치
항바이러스 선박 건조 추진…선원 보호와 운항 손실 방지
2022년 03월 06일(일) 16:25
‘브라이트’호 엔진룸에 설치된 바이러스 사멸 램프
영암에 있는 현대삼호중공업이 시운전 시 발생할 수 있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다.

현대삼호중공업은 10일까지 시운전 하는 31만8천t급 초대형 원유 운반선인 ‘VL 브라이트’호에 바이러스 사멸 램프를 처음 설치해 코로나19 예방에 나섰다고 6일 밝혔다.

이 선박에 설치된 바이러스 사멸 램프는 조종실과 엔진룸, 회의실, 식당 등 밀폐공간을 위주로 10여 개가 설치됐다.

30초 안에 99% 바이러스를 없앨 정도로 소독 속도가 빠르고 인체에 무해한 점이 특징이라고 현대삼호중 관계자는 설명했다.

램프가 켜져 있는 동안 지속해서 살균 기능을 유지할 수 있어 코로나바이러스 외에도 다양한 전염병의 확산을 예방할 수 있다.

시운전에는 회사 직원뿐만 아니라 선박에 설치된 주요 기자재의 엔지니어와 선주, 선급 등 최소 100명 이상이 길게는 수주에 걸쳐 승선해 각종 테스트를 진행한다.

하지만 시운전 선박 승선 전 2차례에 걸쳐 코로나19를 철저히 검사해도 잠복기 등으로 확진자를 추려내지 못할 수 있어 바이러스의 대규모 선상 확산이 우려돼 왔다.

현대삼호중공업 관계자는 “‘VL 브라이트’호의 시운전을 시작으로 총 3척의 선박에 설치할 수 있는 바이러스 사멸 램프를 확보했으며 향후 모든 선박의 시운전에 이를 적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에 설치된 바이러스 사멸 램프를 향후 설계에 반영해 항바이러스 인증 선박을 건조할 예정”이라면서 “이를 통해 각종 감염병으로부터 선원을 보호하고 운항 손실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영암=전봉헌 기자 j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