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목포문학박람회, 경제효과·만족도 높다
남도관광정책연구원 조사
직접 경제효과 40억원
목포 인지도·호감도 상승
재방문 의사도 89.1%
2021년 12월 02일(목) 18:30
목포문학박람회가 경제효과와 만족도·재방문 의사 등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2021목포문학박람회 개회식 장면. <목포시 제공>
목포시가 의뢰해 (사)남도관광정책연구원이 실시한 ‘2021 목포문학박람회 평가분석 연구용역’에서 문학박람회가 경제효과와 만족도·재방문 의사 등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았다.

용역에서는 박람회장을 찾은 현장 방문자 533명을 대상으로 조사 및 인터뷰를 진행했으며, ‘목포시 인지도 및 호감도 상승’(93%), ‘목포 문화예술산업 및 관광산업 발전 기여’(92%) 등의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행사 전반에 대한 성과항목 평균 점수도 90점을 넘는 등 만족도가 전반적으로 높았다.

문화체육관광부 문화관광축제 자체 성과평가 지침 기준으로 산출한 직접 경제효과는 목포거주 방문객 15억원, 외지방문객 24억5000만원 등 39억5000만원으로 분석됐다.

방문객 평균 지출 비용은 1인당 목포시 방문객 5만5510원, 외지방문객 9만8910원이었다.

지역주민과 외지방문객 비율은 52%와 48%로 각각 나타났다.

특히 자녀 동반 가족단위 방문객과 20~30대 방문객이 많았다. 현장 체험학습의 기회를 제공함에 따라 학생들의 참여가 많았고, 직업군에서는 사무직과 전문직이 높았다.

만족도 조사에는 만족이 91.5%로 압도적이었다. 프로그램에서는 다양한 전시관 운영 및 문학관련 공연 등 프로그램, 웰니스테라피존 등에 대한 만족도가 매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차기 박람회에 대한 기대감으로도 이어져 목포문학박람회에 대한 재방문 의사가 89.1%로 나타났다. 타인 방문 권유 여부에 대해서도 89.7%가 ‘의사있음’으로 높았다.

김종식 목포시장은 “문학박람회에 대한 만족도가 평가분석 결과에서도 문학박람회 현장에서 체감한 여론과 다르지 않게 매우 높게 나타났다”면서 “박람회 기간 연장에 대한 요청이 많았는데 다음 박람회는 보다 조직적인 행사 운영과 내실있는 프로그램에 중점을 두고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문학을 주제로 하는 전국 최초의 ‘목포문학박람회’는 지난 10월 7일부터 10일까지 열렸다. 박람회에는 시민과 학생, 관광객, 외국인 등 각계각층의 관심을 모으며 현장 5만여명, 온라인 8만여명 총 13만여명이 온·오프라인을 통해 참여했다.

목포시는 문학박람회 주제관을 시설 정비 등을 거쳐 오는 7일부터 상설전시관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목포=문병선 기자·서부취재본부장 moon@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