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순천시, 모든 시민에 일상회복지원금 10만원 지급
12일 기준 등록 외국인 등 대상
2021년 11월 15일(월) 22:10
/클립아트코리아
순천시가 오는 12월 모든 시민에게 1인당 10만원의 일상회복지원금을 지급한다.

허석 순천시장은 15일 시청에서 비대면 브리핑을 갖고 전 시민 일상회복지원금 지급 계획을 발표했다.

허 시장은 “일상회복지원금이 지역에 돌고 돌아 실물경제 회복의 마중물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가장 먼저 위드 코로나를 선언한 만큼, 가장 적극적으로 일상회복을 위한 정책들을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시는 11월 12일 기준 순천시에 주소를 둔 모든 시민과 외국인등록이 되어 있는 사람을 대상으로, 12월 중 1인당 10만 원의 일상회복지원금을 순천사랑상품권으로 지급할 예정이다.

총 290억 원이 투입되며 각종 행사와 축제 등의 예산 절감과 교부세 확보 등을 통해 비용을 충당했다.

시는 실물경제 회복의 마중물 역할을 하도록 민간보조금을 확대하고, 소상공인·자영업자 1만2000개 업소에 30만원씩 36억원, 24세~30세 청년 2만4000여 명에게 연 20만원의 청년 사랑 문화복지카드 46억원, 농어민 공익수당 87억원을 조기에 지급하고 지역사랑 상품권 발행 확대 등 내년 예산을 확대 편성해 보다 앞당긴 일상회복 여건을 마련했다.

또 분야별 각 기관단체장이 참여하는 일상회복 지원 유관기관 자문위원회를 운영해, 일상회복이 실물경제로 스며들 수 있도록 시민에게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연구하고 정책을 발굴해 지원책을 펼치고 있다.

허석 순천시장은 “위드 코로나 선포 이후, K-POP 페스티벌, 평생학습박람회, 문화재 야행, 푸드&아트페스티벌 등 각종 축제와 행사로 약 50만 명이 순천을 방문했다”면서 “숙박시설과 음식점이 다시 생기가 돌고, 거리 곳곳에 활기에 찬 시민들의 모습에 지난 2년 동안 느껴보지 못한 즐거움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의 위드 코로나는, 말 그대로 코로나의 종식이 아닌 코로나와 동행을 의미한다”면서 “코로나는 지금도 우리 주변에 있으므로, 철저한 방역수칙 준수와 백신 접종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순천=김은종 기자 ej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