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곡성군, ‘예술이 있는 마을만들기 사업’ 완료
마을 3곳 특색 있는 경관 조성
2021년 11월 11일(목) 00:15
예술이 있는 마을만들기 사업을 통해 오산면 관음사 마을 초입에 별똥별과 반딧불 조형물이 설치됐다.
곡성군이 지역 마을 3개소를 대상으로 진행한 ‘예술이 있는 마을만들기 사업’이 완료됐다.

이 사업은 낙후된 마을 환경과 미관을 주민들의 생각을 직접 반영해 개선하기 위해 추진됐다.

군은 사업 추진을 위해 올해 4월 공모를 통해 8개 마을로부터 사업계획서와 주민 동의서를 제출 받았다.

군은 경관위원회 디자인 분야 위원들 중심으로 평가위원회를 구성해 총 3개 마을(오산면 관음사 마을, 옥과면 지방마을, 겸면 죽산마을)을 사업 대상으로 선정했다.

대상지 심사에서는 사업 내용과 현장 상황 등을 중점적으로 검토했다.

오산면 관음사 마을에는 마을 초입에 위치한 대규모 옹벽에 별똥별과 반딧불 조형물이 설치됐다.

해당 지역에서 많이 볼 수 있는 별똥별과 반딧불을 조형물로 표현함으로써 지역이 가진 특색을 드러낸 것이다. 주민들 뿐 아니라 관음사를 찾는 방문객들에게도 특별한 볼거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옥과면 지방마을에는 마을 표지석을 마을 주변과 어울리도록 디자인했다. 주민들은 새로운 표지석이 마을을 알리는 동시에 포토존의 역할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겸면 죽산마을에는 마을에 위치한 체험시설과 주변에 있던 벽화를 이번에 새롭게 다시 디자인했다.

/곡성=박종태 기자 pjt@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