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명·낙 ‘원팀’ 회동 … “함께 손잡고 정권 재창출”
이재명, 이번주 지사직 사퇴·대통령 회동 등 본격 대선 행보
민주당 ‘용광로 선대위’ 가속화 … 이낙연 상임고문 맡기로
2021년 10월 24일(일) 19:00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왼쪽)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 한 찻집에서 회동, 포옹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24일 만나 내년 3월 대선에서 정권 재창출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다음 달 5일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출에 앞서 민주당은 단일대오로 정권재창출의 전선에 서게 됐다.

이 후보와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3시 서울 종로의 한 찻집에서 만나 원팀으로 대선에 나설 것을 다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회동 시작 뒤 미리 준비한 인사말을 꺼내 “저는 문재인 정부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해서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면서 “당원과 지지자께서는 여러 생각을 가질 수 있지만, 민주당의 정신과 가치를 지키고 이어가야 한다는 대의를 버리지 말길 호소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모두가 서로를 존중하고 배려하도록, 그리고 마음의 상처가 아물도록 당 지도자들이 앞서서 노력했으면 한다”면서 “경선에서 승리한 이재명 후보에게 축하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에 이 후보는 “앞으로 민주당뿐 아니고 이 나라와 국민의 미래를 위해서 정권을 재창출하는데 고견을 부탁드린다”며 “제가 부족한 부분을 대표로부터 채우고 수시로 조언을 얻고 함께 정권을 재창출해서 국가와 미래를 지금보다 훨씬 더 밝게 여는 길을 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또 “우리는 민주당이라고 하는,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같은 DNA를 가진 팀원”이라며 “이 전 대표가 품이 넓게 모든 길을 수용해 주시고 정권 재창출에 모든 일을 함께해주겠다는 말씀을, 제가 현장에서 실천으로 반드시 보답해 드리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모두발언을 마친 뒤 비공개로 회동을 이어갔다. 특히, 이날 회동에서 이 전 대표는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의 상임고문을 맡기로 했다. 이 전 대표 캠프에 참여했던 의원들의 선대위 참여 방안도 참모 간의 논의를 통해 모색키로 했다. 이 전 대표의 핵심 공약인 신복지 정책도 선대위에서 직접 챙기기로 했다. 이를 위해 선대위에 후보 직속의 제1위원회를 구성키로 했으며 이 후보가 직접 위원장을 맡는다.

하지만, 이날 회동에도 불구하고 당이 굳건한 원팀으로 서기에는 일정 정도의 숙성 기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이를 위해선 이 전 대표가 정권재창출의 전선에 헌신하는 한편, 이 후보도 선대위에 이 전 대표 캠프 인사를 대거 포함시키는 등 보다 폭 넓은 통합의 행보를 보여야 한다는 지적이다.

이런 가운데 이 후보는 이번 주 부터 본격적인 대선 행보에 나선다. 이 전 대표에 이어 경선에서 경쟁했던 정세균 전 총리,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 등과도 각각 회동할 예정이다. 또 25일 경기지사직에서 사퇴한 뒤, 26일 대선 예비후보로 등록한다. 문재인 대통령과도 해외순방(28일 출발) 전에 회동할 예정이다. 여러 일정을 고려할 때, 문 대통령과의 회동은 27일이 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과의 회동을 통해 당·청 화합을 부각, 아직까지 이 후보에 미온적인 친문 성향 유권자들의 지지를 유도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민주당 선대위는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정해지는 11월 5일 이전에 출범될 것으로 보인다. 다음 달 1일 민주당 선대위가 출범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 후보 측에서는 이 전 대표 캠프에 참여했던 인사들을 선대위에 최대한 포용한다는 방침이다. 그간 도정을 챙기는 과정에서 상대적으로 부족했던 민생 현장 행보도 강화한다. 정책적으로는 여의도와의 접촉면을 넓히며 입법, 예산 등에서 ‘이재명표 정책’을 실현하는 모습으로 유권자의 마음을 얻겠다는 전략이다.

하지만 이 후보의 앞길에는 예측불허의 변수가 적지 않다. 대장동 의혹을 국감으로 상당 부분 덜어냈다고 자평하고 있지만, 여러 여론조사 결과는 여전히 이 후보에게 우호적이지만은 않은 상황이다. 또 정권재창출보다는 정권교체에 민심의 무게가 더 실리고 있는 상황이다. 당장, 이 후보로서는 30%대 초·중반의 지지율을 40%대로 끌어올리는 게 과제다. 이를 위해서는 중도층과 2030세대, 여성층 등 외연을 확장할 수 있는 정책·전략적 접근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임동욱 선임기자 tu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