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포스트 국감’서도 대장동·고발사주 대치정국 이어진다
운영위·정보위 국감서 격돌 예상
민주 “고발사주 몸통은 윤” 부각
국힘, 대장동 특검 관철 압박
이재명 對 윤석열 대리전 양상
2021년 10월 24일(일) 19:00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지난 20일 경기도 수원시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의 경기도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연합뉴스
올해 국정감사가 사실상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지만 ‘대장동 의혹’과 ‘고발 사주 의혹’을 둘러싼 갈등이 더욱 심화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대장동 의혹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압박하는 카드로 떠오르고 있고, 고발 사주 의혹이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하고 있기 때문이다.

24일 국회에 따르면 운영위(26∼27일), 정보위(28일∼11월 2일) 국감에서도 여야 격돌이 예상된다.

민주당은 ‘돈 받은 자 = 도둑’이라는 논리가 ‘대장동 여론전’에서 어느 정도 통했다고 보고 의혹의 핵심은 ‘국민의힘 게이트’라는 메시지를 반복해 강조하겠다는 전략이다.

아울러 고발 사주 의혹의 몸통으로 윤 전 총장을 거듭 지목하며 검찰의 철저한 수사를 압박할 방침이다.

또한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과 SNS 사진’ 논란을 계기로 윤 전 총장의 후보 자질론도 더욱 부각하겠다는 생각이다.

당 고위 관계자는 24일 “국감은 야당의 무대라는 게 공식인데 이렇게 야당이 헛발질만 하며 맥없이 끝난 국감은 처음”이라며 “국감을 거치면서 여권에 비우호적이었던 대장동 여론도 서서히 돌아설 것”이라고 자신했다.

국민의힘은 소위 ‘이재명 게이트’ 여론전 수위를 최고조로 끌어올리는 동시에 대장동 특검 관철을 위한 전방위적 압박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 후보의 배임 혐의에 대한 수사가 지지부진하고 국회 차원의 위증죄 고발은 여당의 협조 없이는 어려운 만큼 현실적으로 특검 필요성이 더 높아졌다는 판단이다.

국민의힘은 국민의당, 정의당 등과의 공조에도 속도를 올릴 계획이다.

원내 핵심 관계자는 “우리 당과 국민의당이 특검·국조 요구를 같이 할 때 함께하지 못했던 정의당이 이제 공개적으로 특검 압박에 나서고 있다”며 야권 공동전선 가능성을 언급했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외에도 성남 백현동 개발 사업, 성남 FC, 변호사비 대납, 조폭 연루 논란 등으로 전선을 더 넓힐 계획이다.

광주지역 한 국회의원은 “이번 국정감사는 사실상 여야의 각종 의혹을 지적하고 해명하는데 집중되고 있으며 남은 일정도 각 당에서 이에 화력을 집중할 수 밖에는 없다”고 설명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