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지역 구간 경계조정 내년으로 넘어간다
이용섭 시장 “자치구간 경계조정 내년 지방선거 이후 추진”
일부 정치인·지역간 이해관계 엇갈려…결국 민선 8기로
2021년 10월 18일(월) 21:30
이용섭 시장
광주의 균형 잡힌 미래발전 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자치구간 경계조정이 민선 8기로 넘어간다.

민선 7기 이용섭 광주시장이 자치구간 경계조정에 대해 강력한 의지를 보이면서 지역 시민사회단체까지 적극적인 지지의사를 보탰지만, 일부 정치인과 지역 간 엇갈린 이해관계 등을 극복하지 못하고 결국 해를 넘기게 됐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18일 광주시의회 임시회 본회의에서 김점기 의원이 경계조정 추진을 촉구하자 “민선 8기가 시작되면 바로 논의하고 절차를 밟아야 한다”고 답했다.

이 시장은 “민선 7기 때 마무리하기 위해 노력했지만, 최선이 아니라는 결론에 도달했다”며 “내년 지방선거가 있어 관련 지역 인사들의 동의가 어려운 시점이고 무리하게 추진하면 지역 내 분열과 갈등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2024년 총선 있는데, 이대로 가면 (광주 국회의원 수가) 1명이 줄어들 수 있다는 긴장감이 있어 (경계조정) 추진 동력이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정치 논리를 떠나 자치구 간 경계조정을 추진해야 한다는 점을 시민들에게 인식시키고 필요성을 홍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이 시장은 지난해 10월 광주 자치구간 경계조정을 제안하면서 “국가 균형발전이 중요한 것처럼 광주 내부적으로는 5개 자치구간 균형발전도 중요하다”며 “현재 논의중인 구간경계조정안은 모두 (제가)시장이 되기 전 이뤄졌고, (조정 과정은) 힘든 일이고 인기를 얻는 일도 아니지만 지역 미래를 위해선 반드시 필요하다. 다만 반발 등 지역사회 구성원간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중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그동안 관련 용역을 토대로 광산구 일부를 북구로 편입하고 다양한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내용을 담은 경계 조정안까지 마련했지만, 해당 자치구의 거센 반발 등에 막혀 중단됐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