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나주시, 판소리 감상회 ‘나주소리 전’…비대면 공연
매주 수요일 총 4차례
2021년 10월 13일(수) 21:30
나주시립국악단의 ‘나주소리 展’ 공연 장면. <나주시 제공>
13일부터 시작된 나주 판소리감상회 ‘나주소리 전(展)’이 매주 수요일 총 4차례에 걸쳐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비대면으로 진행된다.

나주신청문화관(전라도소리정원)을 배경으로 나주향토민요, 나주삼현육각콘서트, 나주가야금전, 나주판소리전 등 지역 소리 문화의 진면목을 선보인다.

공연에는 경현동 액맥이 보존회, 김계옥 가야금 연주자, 중요무형문화재 기능보유자 윤진철과 중요무형문화재 기능 이수자 주소연 등 명인·명창과 윤종호 나주시립국악단 등이 나선다.

나주신청문화관은 전라도 정명 천년을 기념하는 정원 조성사업의 하나로 원도심 소재 전통 고택을 옮겨 짓는 형태로 재복원해 2020년 5월 개관했다.

신청(神聽)은 무가(巫歌)의 남자들이 친목으로 상부상조하며 후학을 교육하기 위해 조직한 단체로 예능을 연마하고 전수하는 공간이다.

나주를 중심으로 화순, 장흥, 해남, 진도, 여수 등 전라도 지역 군·현 단위의 큰 고을에 존재했으며, 오늘날까지 이어지는 삼현육각, 판소리, 산조 등 남도 지역 전통예술은 대부분 신청 사람들에 의해 개발되고 전승돼왔다.

나주신청은 조선후기 8명창 정창업을 비롯해 어전광대 정재근, 근대 5명창 김창환과 같은 판소리 융성시대 주역들을 배출하는 등 서편제 판소리의 성지로 꼽힌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나주 고유의 소리 공연을 통해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문화적 욕구 해소와 지친 시민들의 마음을 어루만지는 힐링 공연이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나주=김민수 기자 km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