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직 목표는 대선 승리”…민주 원팀 구성 속도낸다
이낙연 승복 선언…경선 후유증 봉합
당 대선 준비 몰두 동력 확보
이재명 캠프 본선 채비 돌입
광주·전남 의원들 행보도 관심
2021년 10월 13일(수) 20:00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당무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경선 무효표 처리에 대한 이의제기를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방침을 당사자인 이낙연 전 대표가 수용하면서 민주당 대선 논란은 일단락됐다. 특히 이 전 대표가 입장발표를 통해 ‘민주당 원팀’을 강조, 민주당이 경선 과정의 분열을 수습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었다는 평도 나오고 있다.

이로써 이재명 경기지사는 민주당 대선 후보로서 정당성을 확보할 수 있게 됐지만 앞으로 진정성 있는 행보를 통해 전국의 민심 특히, 이 전 대표의 지지층이 많은 호남을 껴안아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13일 이낙연 전 대표는 당이 자신의 이의제기를 수용하지 않겠다고 발표한 뒤 입장문을 통해 경선 승복을 공식 선언했다.

이 전 대표는 “ 대통령후보 사퇴자 득표의 처리 문제는 과제를 남겼지만, 그에 대한 당무위원회 결정은 존중한다. 저는 대통령후보 경선 결과를 수용한다”면서 “경선에서 승리하신 이재명 후보께 축하드린다. 이 후보께서 당의 단합과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해 주시리라 믿는다”고 밝혔다.

특히 이 전 대표는 민주당의 원팀으로서 정권 재창출을 위해 함께 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그는 “저는 민주당의 승리를 위해 노력하겠다. 민주당이 직면한 어려움을 타개하고 국민의 신임을 얻어 정권을 재창출하기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일을 숙고하고 작은 힘이나마 보태겠다”고 강조했다.

자신의 지지층에 대한 당부도 곁들였다. 이 전 대표는 “서로를 배려하고 존중해 주시기 바란다. 동지 그 누구에 대해서도 모멸하거나 배척해서는 안 된다. 그래서는 승리할 수 없다”면서 “우리가 단합할 때, 국민은 우리를 더 안아 주신다”고 당부했다.또 “지금은 민주당의 위기다. 위기 앞에 서로를 포용하고, 그 힘으로 승리했던 것이 민주당의 자랑스러운 역사다”면서 “그것이 평생을 이름 없는 지방당원으로 사셨던 제 아버지의 가르침이었다”며 “부디 저의 고심 어린 결정과 호소를 받아 주시기를 간청 드린다”고 호소했다.

이 전 대표가 당의 결정을 받아들이면서 민주당의 대선 준비도 본격화 할 전망이다. 앞서 이재명 후보를 선출하고도 무효표 논란 등으로 당사 앞 집회 등이 이어졌지만 이 전 대표의 결단에 따라 민주당은 대선 준비에 몰두할 수 있는 동력을 얻었다.

민주당 한 관계자는 “경선이 마무리되고도 논란이 이어지면 본선에서도 약점으로 작용할 수 있는데 비교적 빠르게 상처를 봉합했다”면서 “이재명 후보의 본선 캠프가 새로 꾸려지는 등 본격적인 본선 채비에 돌입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전 대표가 원팀을 강조하면서 그를 지지했던 광주·전남지역 국회의원들의 향후 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정가 일각에서는 무효표 논란이 단기간에 마무리돼 더 이상의 상처를 주고받지 않았다는 점에서 양 측이 빠르게 손을 잡을 수 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이 전 대표를 지지했던 광주지역 한 국회의원은 “누구를 지지했던 최종 목표는 민주당의 대선 승리”라면서 “호남의 결집을 위해 작은 도움이라도 보태는 것이 당의 결정에 승복한 이 전 대표의 뜻을 존중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광록 기자 kro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