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제7회 낙안읍성 전국 국악대전, 30·31일 비대면 진행
일반·신인·고등·중등·초등부…총상금 1950만원
동영상 심사제 도입…30일 예선, 31일 본선 경연
2021년 10월 03일(일) 15:15
순천시가 ‘제 7회 낙안읍성 전국 국악대전’을 30·31일 이틀간 비대면으로 개최한다.

동편제의 거장 국창 송만갑 선생님의 판소리를 계승하고, 신인 국악인을 발굴하기 위해 열리는 이번 대회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동영상 심사제를 도입해 비대면으로 열린다.

30일 예선에 이어 31일 본선 경연을 통해 일반부 대상을 비롯해 26명의 수상자가 결정된다.

일반부, 신인부, 고등부, 중등부, 초등부 5개 부문으로 나눠 경연이 진행되며 일반부 대상에게 국회의장상(상금 500만원), 고등부 대상에게 교육부장관상(상금 100만원)이 수여된다. 총상금은 1950만원이다.

올해 7회째를 맞이하는 낙안읍성 전국 국악대전은 국악 신인 발굴과 육성을 위한 국악 등용문으로 알려지면서 전국의 국악인들의 관심이 집중될 전망이다.

순천시 관계자는 “낙안읍성 전국 국악대전은 해를 거듭할수록 더욱 발전된 국악 행사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청소년과 일반대중에게 국악을 널리 알리고 지역 문화예술발전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코로나19에 대비한 철저한 방역 아래 안전하고 공정한 대회를 개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대회 참가 신청을 원하는 이는 순천시청 또는 순천시 낙안읍성 홈페이지에서 신청서식을 내려 받아 27일까지 전자우편을 통해 (사)낙안읍성 판소리보존회로 접수하면 된다.

/순천=김은종 기자 ejkim@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