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30년 우정’ 광양시·오스트리아 린츠시 자매결연 교류주간 행사
10월 1일부터 1주일간 온·오프라인 행사 병행
광양예술창고, 마동근린체육공원 일원서 진행
2021년 09월 29일(수) 16:19
광양시가 오스트리아 린츠시와의 30년 우정을 기념한 행사를 연다.

광양시가 10월 1일부터 7일까지 국제 자매도시인 오스트리아 린츠시와 공동으로 ‘대한민국 광양·오스트리아 린츠 자매결연 30주년 교류주간’ 행사를 갖는다.

광양시와 오스트리아 린츠시는 양 시 대표기업인 포스코 광양제철소와 린츠 알피네제철소의 주선으로 1991년 12월 11일에 국제 자매도시를 체결했다.

이번 교류주간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오프라인 행사를 병행하는 형태로 추진된다.

행사는 ▲기념식수 행사와 개막식 ▲린츠시 홍보 및 양 시 우호교류 사진전 ▲오스트리아 영화관 ▲린츠 랜선투어 ▲양 시민 인터뷰(영상) ▲화상 교류회의(양 시장 간담 교류·문화예술 분야 교류회의·자원봉사 분야 교류회의 등 3회) ▲‘내 마음속의 오스트리아 린츠’ 광양시 학생 미술공모전 수상작 전시 등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다.

최근 코로나19 지역 내 확산 우려로 각종 축하공연, 전통문화 체험존, 지역 청년 프리마켓, 실내 영화관 등 일부 오프라인 행사는 취소됐다.

김경호 광양시 부시장은 “주한 오스트리아 대사가 직접 광양시를 방문하고, 오스트리아 주재 한국 대사가 축하 영상을 보내올 만큼 양국의 우호 관계 증진에 기여하게 된 점은 매우 영광스러운 일이다”며 “린츠시장 일행이 2019년 5월 광양시를 방문해 실질적 교류 협정을 체결한 데 이어 양 시가 공동으로 교류주간 행사를 추진해 매우 기쁘다. 이번 행사가 린츠시민에게는 광양시를, 광양시민에게는 린츠시를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광양=김대수 기자 kds@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