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목포 원도심 골목길서 마을축제
나무숲 ‘낭만골목길 목원아트페스티벌’ 내달 1일 개막
담벼락 시네마·아트마켓 등 4개 테마 20여개 프로그램
2021년 09월 27일(월) 19:15
목포 원도심인 목원동이 간직하고 있는 골목길과 ‘낭만골목길 목원아트페스티벌’ 자원을 테마로 지역주민과 예술가가 공동으로 기획한 참여형 마을축제가 열린다.

문화예술협동조합 나무숲(이사장 박일정)은 다음달 1일부터 12일까지 목원동 불종대와 북교동 성당 일대 골목길에서 ‘2021 낭만골목길 목원아트페스티벌’을 진행한다.

이번 축제는 ▲골목 in 공공미술 ‘빛나는 골목길’ ▲기획전시 ‘新 자산어보’ ▲떴다! 낭만골목 페스티벌 ▲주민참여 프로그램 등 4가지 테마로 20여 건의 프로그램이 운영된다.

골목in 공공미술 ‘빛나는 골목길’은 주민들의 생활공간을 예술로 채우는 설치미술 프로그램으로 주민들이 직접 만들고 채색한 나무물고기로 마을의 골목길을 꾸민다.

기획전시 ‘新 자산어보’는 손암 정약전 선생이 유배 중에 흑산도 연안의 해양생태를 다룬 저술서인 ‘자산어보’를 모티브로 다도해를 품고 있는 항구도시 목포의 문화적 특성을 반영한 다양한 예술작품이 전시된다.

마을주민들의 소통을 위해 마련된 ‘떴다! 낭만골목 페스티벌’은 10월 9일, 북교동 성당 옆 골목길에서 열린다.

지역의 예술공방과 독립서점이 진행하는 플리마켓과 예술체험은 물론 국악, 클래식, 무용, 음악 등 다채로운 공연이 펼쳐지고, 축제가 열리는 12일 동안 주민들의 참여를 이끌어 낼 수 있는 ‘주민참여 프로그램’도 진행된다.

목포와 목원동이 뽐내는 아트상품을 한곳에서 만날 수 있는 ‘떴다! 목원상점’과 동네의 풍경을 색칠해 엽서를 만드는 체험 ‘우리동네 컬러링’, 페스티벌이 열리는 주요공간을 돌아보며 스탬프를 찍으면 푸짐한 선물을 받을 수 있는 ‘낭만골목길 스탬프투어’도 함께 운영된다.

어두운 골목길의 담벼락에 목포를 소재로 한 영화와 영상을 만날 수 있는 ‘담벼락 시네마’도 기대된다.

‘2021 낭만골목길 목원아트페스티벌’을 기획한 문화예술협동조합 나무숲의 박일정 이사장은 “코로나19로 지친 주민들에게 문화예술로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싶었다”면서 “목원동에서 활동하고 있는 시각예술전문단체로서 주민의 생활공간을 예술로 변화시키고 지역의 소통을 이끌어내는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번 축제가 열리는 목원동 골목길 구간은 차범석, 김현, 김우진, 박화성을 배출한 목포의 대표적인 문화공간으로 행사기간 중 야간경관 조명을 설치해 다양한 미술작품 감상과 포토존 제공을 통해 선선한 가을밤의 골목길 정취를 흠뻑 느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문화예술협동조합 나무숲은 2015년 예술가와 시민들이 함께 설립한 협동조합으로 예술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 지역의 커뮤니티를 활성화시켜 지역사회의 발전에 기여한다는 목표로 목포와 전남의 예술인과 시민 등 180여명이 조합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목포=문병선 기자·서부취재본부장 m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