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목포지원 여성 판사 자택서 숨진 채 발견
2021년 09월 23일(목) 20:00
현직 판사가 추석 연휴 기간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23일 목포경찰에 따르면 지난 22일 오전 11시께 목포시 옥암동 한 아파트에서 40대 여성 A씨가 숨진 채 발견됐다.

A씨는 광주지법 목포지원 판사로, 추석연휴 마지막날 가족과 연락이 닿지 않자 친척이 집을 찾았다가 쓰러져 있는 A씨를 발견해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경찰은 타살 혐의점이 없는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중이다.

/정병호 기자 jusbh@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