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광주 도심 폭우엔 ‘속수무책’ ‘물바다 방지’ 대책 서둘러야
20년 빈도로 설계된 하수도 용량
집중호우에는 감당 못해 침수
우수저류시설 설치 국비 확보 시급
2021년 07월 13일(화) 22:47
지난 6일 갑자기 쏟아지는 비로 물에 잠긴 광주 서구 양동복개상가 인근 광주천 산책로 및 주차장. <광주일보 DB>
광주시가 올 여름에도 집중 호우 가능성이 예보됨에 따라 피해 최소화 대책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지난해 광주를 물바다로 만들었던 ‘500년 빈도 폭우’가 올해도 내린다면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폭우시 범람하는 영산강 등 국가하천과 지방하천을 정비하고 최대 20년 빈도로 설계된 하수도 용량을 확장하는 게 시급하지만, 수조원대로 추산되는 천문학적인 예산확보가 걸림돌이 되고 있다. 또 예산이 있더라도 최소 수년간의 정비기간도 필요해 광주시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13일 광주시에 따르면 올해 장마는 8월 초까지 이어질 수 있고, 국지성 호우도 우려된다는 예보에 따라 비 피해 최소화 대책을 마련 중이다. 하지만 현 상황에선 지난해처럼 많은 양의 비가 쏟아질 경우엔 일부 지역의 침수 피해가 불가피하다는 게 광주시의 우려다.

실제 지난해 8월 7~8일 이틀간 500년 빈도(500년 만에 한번 내릴 가능성) 누적 강우량을 넘어선 516.1㎜가 쏟아지면서 영산강 등 국가하천이 넘치고, 하수가 역류해 시민 2명이 사망하고 1명이 실종됐다. 또 주택 915동이 침수되는 등 1420억원의 역대급 재산피해를 입었다. 당시 빗물 등이 빠져나가야 할 하천이 범람하면서 하천물이 되레 하수관로를 타고 도심으로 유입돼 피해를 키웠다는 게 광주시의 설명이다.

국가하천은 200년 빈도(48시간 기준 447.6㎜), 지방하천은 최대 100년 빈도(400.9㎜), 하수관로는 최대 20년 빈도(299.3㎜)로 설계돼 있기 때문에 지난해처럼 500년 빈도 폭우가 쏟아진다면 감당할 수 없는 게 현실이다. 특히 최근 들어 특정 시간대 집중적으로 폭우가 쏟아지는 국지성 호우 패턴이 반복됨에 따라 수시로 호우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게 재난·재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상습 침수피해를 없애기 위해선 하수관거 용량 확장 및 정비, 우수유출저감시설 설치, 하천 준설 및 정비 등이 선행돼야 하지만, 광주시는 수조원대로 추정되는 천문학적인 예산 때문에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다. 그나마 1120억원을 투입해 상습 침수지역인 우산지구와 화정 농성지구, 문흥동 성당 일원, 신안교 일원, 북구청 사거리 일원, 주월 명성지구 등 6개 지역에 우수저류시설 설치를 계획하고 있지만, 전체 사업비의 절반이 넘는 국비 등을 확보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광주시는 일단 침수피해예방 시설이 모두 구축될 때까지 집중호우 예보시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 호우 피해 최소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광주시는 올해부터 시민과 함께하는 하수도 유입구 관리제 시행, 국가하천 배수문 53개소 스마트홍수관리시스템 도입, 배수펌프장 17개소 가동, 하수시설물 시·자치구 합동점검, 도로시설물 정비 등에 주력하고 있다.

시는 또 장기적인 대책 마련을 위해 지난 3월 자연재해 저감종합계획 수립 용역을 발주했으며, 내년 3월 용역결과가 나오면 침수 등 재해예방을 위한 연차별 계획을 수립·추진하겠다는 의지다.

광주시 관계자는 “현 광주 도심 구조로는 지난해처럼 폭우가 쏟아질 경우 침수피해를 당할 수 밖에 없다”면서 “침수 해소대책이 마련될 때까지 시민들과 함께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진표 기자 lucky@kwangju.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