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초등생 아들 유골이라도 찾았으면…
2021년 05월 18일(화) 20:35
18일 오전 제41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이 끝나고 모두가 돌아간 뒤, 행불자 묘역의 아들(당시 초등학교 1년) 묘지를 찾은 이귀복 씨가 묘비 앞을 떠나지 못하고 서 있다. /김진수 기자 jeans@kwangju.co.kr